본 게시글에 대한 답변등록은 임용상담실 게시판에서만 가능합니다.
다음 이전 목록

궁금한 점) 배수를 알려주는 게 왜 공평성에 어긋나는 건가요?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얼마 전에 감사하게 공개강의 대상 통지를 받고, 다음 주에 있을 일정을 취소하거나 조정해야 해서 전화를 걸어 혹시 날짜를 미리 알 수 있냐고 했더니 공평성에 어긋나서 안된다고 들었습니다. 뭐... 그렇게 유효한 차이가 있을까 싶었지만, 가능한 한 모든 변수를 동일하게 통제하는 편이 좋다고 생각되기도 하니, 저도 생각이 짧았다고 연락 기달리겠다고 말씀드리고 끊었습니다. 이 부분은 납득이 갑니다. 


근데 이건 좀 다른 경우인데, 공개강의나 면접대상의 배수가 명기되지 않은 경우에 혹시나 해서 물어봐도 공평성에 어긋난다고 알려주지 않잖아요.
이것도 뭐 당시에는 일단 괜한 거 물어서 죄송하다고 하고 끊었는데, 이게 왜 공평성이랑 관계된 건가 싶어서요.

음... 제가 모르는 뭐가 있긴 할 것 같은데. 그냥 학교의 편의? 떄문인 건 아닌가... 혹시나 뭔가 문제 생겼을 때 몇명이 있었는지 모르라고??? ㅋ

임용관련 업무를 해보신 분들은 아실 것 같아서 질문합니다.


진심으로 궁금해서 여쭤보는 겁니다. 어떤 학교는 공개하고 어떤 학교는 안 공개하고, 또 어떤 학교는 애매하게(조건부로) 공개하니까요.

흠... 배수를 안다고 지원자가 딱히 뭘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끽해야 배수가 낮으면 방심할까봐? 라는 이유?

근데 지원자의 방심을 걱정해서 공개하지 않는 건 아닐 것 같고~ 왜 안 알려주는 걸까요?


PS.  그리고 교수의 길 방에 글 안 써지는 거 저만 그런가요?;;;; 아... 아닌가보네요. 한달 이상 글이 안 올라왔군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0

뽑는 대학 마음아닐까요?

대학교가 배수를 공개할지말지 정할 권리가 있고, 이후 물어보면 말해줄지에 대해서도 사실 뽑는 대학의 자유라고 생각합니다. 


그자체의 의미나 이유를 따지면 사실 배수공개 말고도 많은 예시들이 등장하겠지요.


공정이라는 말의 의미는 묻지않은 다른사람은 모르는 정보를 특정누구에겐 알려준다는 면에서 한 말인듯합니다. 배수 그거 공개강의 단계에선 그리 중요한게 아니니 크게 신경안쓰셔도 될듯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4

흠 역시 그 정도 의미군요. 답변 감사합니다~

그냥 의례적인 공정성 인 거고 (특정 사람만 알려줄 순 없다), 그냥 안 알려주는 게 규정이라서 그런 거라는 말씀이죠?


그렇군요 ㅎㅎ 특별한 의미가 있었던 것은 아니고, 그냥 밤에 여기 돌아다니다보니 이런저런 궁금증이 생겨서요.


답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
다음 이전 목록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