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게시글에 대한 답변등록은 교수의방 게시판에서만 가능합니다.
다음 이전 목록

시디즈는 되나요? 항공기 비즈니스 클래스는요? 좀, 알아서들 할 수 있게 끔 합시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시디즈 T80, 80만원 쯤 하던 데 이건 사도 되나요? 다나와 인기상품이 20만원 정도 하던데, 이건 무려 4배인데요?


비즈니스 클래스 타도 되나요? 이코노미 4배인데요? 덤으로 KTX 특실은요?


노트북은 또 어떻고요? 다나와 인기상품이 100만원 초반 이던데, 2, 300만원 고사양 사도 될까요? 공학 쪽이라면 컴퓨터 프로그램 돌린다고 필요할텐데, 저처럼 워드 주로 치는 경우라면요? 


마우스는 어때요? 몇 천원짜리 벌크 마우스 써야할까요 아니면 5만원짜리 블루투스 마우스 사도 될까요?


샤프는 어때요? 1000원짜리 제도샤프가 있는데, 10000원짜리 스태들러 샤프 사도 될까요? 무려 10배 차이인데?


연구재단에 사무용품 관련해서 유일한 규정은 커피메이커 같은 거 사지 말라는 규정 하나 뿐입니다. 왜? 그 외의 것은 연구책임자가 알아서 판단하라는 겁니다.


그러니 서로 싸우고 있을 필요 전혀 없어요. 자기 판단 아래, 국민의 세금을 소중히 하신다 주장하시면 허먼밀러 안 사면 되고, 연구 효율이 중요하다 생각하면 사면 됩니다. 무슨 이탈리아 장인이 한땀한땀 깎아 만든 회장 의자 사는 것도 아니고, 사무용 의자 하나 사는데, 규정집 찾아보고, 산학연에 문의하고, 연구재단의 윤허를 기다리고 있어야 할까요?


시디즈 80만원이나 허먼밀러 200만원이나, 뭐 그리 차이가 난다고 자가검열을 강요하십니까.


각자 알아서 하시면 됩니다. 만에 하나 교수들이 허먼밀러 사제껴서 사회적 물의가 생긴다면, 연구재단에서 규제하겠죠. 그러면 그 때 따라가면 되는 겁니다. 만에 하나 연구재단 감사 때 이거 왜 샀냐고 묻는다면, 알아서들 해명하시면 됩니다. 해명이 되면 넘어가는거고, 안되면 물어내면 되죠.


물론 연구재단 규정에 상한선이 없다고 한땀한땀 의자 사는 교수가 있을 수도 있겠죠. 그러면, 그 교수에게 해명을 요구하면 되는 겁니다. 연구비 감사 때. 그런 교수들 솎아낸다고, 규정집에 몇 만원 이하만 사시오 정해 놓는게 얼마나 비효율적입니까? 그리고 반대로, 규정에서 하지 말라고 하는게 아니면, 남이사 뭘 사든, 신경 쓸 필요 전혀 없습니다. 연구재단에서 규제하지 않는데, 그걸 왈가왈부하고 있을 이유가 있나요? 자기 책임 하에 연구비 집행하라고 연구책임자가 있는거잖아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17

RE

지엽적인 부분에서만 계속 말꼬리를 잡으시니 사실 할 말이 별로 없습니다.

계속 거시적인 관점에서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니 규정 함부로 건들지 말자는 말에,

나는 아닌데?! 하고 계시는군요.

본인 말고 다른사람들은 모르는 지엽적인 분인지, 내꺼 말곤 공감 못하는 공감능력 부재인지,

아니면 의도적으로 그런건 무시하고 말씀하시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학생 핑계로 고가의자 사고싶다는 말 아무도 안하신 거 맞습니다.

부작용에 대해 말씀하지 않으신 채 규정만 뚫고 싶다 하니 학생을 위한다는 그 선한 의도가 의심된다 했습니다.

주위 교수님들 보라고 말씀드렸는데, 본인 말고 비율좀 보시죠. 학생을 위해 활용될지 악용될지.


지속적으로 본인과 주변의 선의의 교수님은 아니라고 하고 계십니다.

정말로 주위, 그리고 대다수 교수님들과 연구실들이 학생들을 위해 모든걸 해준다고 생각하시면, 토론할 필요가 없습니다.

본인이 그렇다니 믿어드리죠. 하지만 주위 분들과 세상이 아름답다고 하시면 어쩔 수 없네요.

그런 환상에서 계속 사세요.


내 의도가 좋은데 왜 이걸 못하게해??

못하게 하는 것 비합리적이죠. 충분히 짜증은 나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좀 피곤해지는데, 계속 말씀드리고 있는건 교수님 개개별로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서 외연을 넓히면,

그 때 생기는 부작용과 악용 가능성을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진짜 이악물고 여기에는 별 말 없거나 이제서야 큰 문제 아니라고 하고 하고 싶은 말만 하시네요.


물어보고 (심사받고) 문제없으면 사세요. 그런것까지 문제된다 말씀드린 적 없습니다.

그럼 교수님들께 비난의 화살표가 갈 일 없습니다. 지난 글에도 말씀하셨듯 그런걸로 '총대매고 지른다음 산단이나 관계자를 설득하지 마시구요'.

안되는건 안되는거지 왜 설득하고 싸우고 해서 외연을 넓히나요?


참, 의자 100만원 고가의자 고가의자 하니까 돈이 부족하다고 비아냥대시는군요.

김박사넷 댓글을 보고 그 수준으로 떨어지셨나요?

연구비 수주 받으면 아무리 작은 사기업 용역과제도 (공대의 경우) 3천 ~ 5천 될겁니다.

랩 규모 작아도 가능하고, 인건비 빼고 다른거 다 해도 의자 몇개는 충분해요.

여기서도 선민의식을 '어김없이' 발휘하고 계시는군요. 질 떨어지는 토론법은 누구죠?

소득세... 보험료... 진짜 치사하시네요. 학생들한테 나 소득세때문에 못해준다고 해보시죠. 웃을겁니다.

학생들도 다 사기업 과제 쌈짓돈처럼 쓰시는거 압니다. 이중성 얘기는 그걸로 나오는거에요. 술쳐먹고 회의비 얘기요.

그걸로 1개씩이라도 좀 바꿔주세요. 지금이라도 100만원짜리 200만원짜리 하나 사주는 거 문제 없으시다 하셨으니?

지금도 잘해주신다는 푸가하하님 말고, 주위 교수님들이 그렇게 챙겨주시는지도 좀 보시구요.



- 규정에 어긋나지 않고 -> 제발 과제 수주할때 심사 좀 받으세요. 활동비 추진비 뭉뚱그려서 산단만 대강 설득할 생각 마시구요.

사기업 과제는 쉽게 심사받을 수 있을거 아닙니까.

- 산단이나 관련자 허가하고 -> 이렇게 하시면 교수님들 비난받을 일 없습니다. 괜히 설득할지 말고 그냥 물어보고 안되는거 안하시면 됩니다.

- 예산도 충분해서 -> 저는 공적인 (세금) 연구비에 대해 말했는데, 본인 랩 기준의 예산을 말씀하시는군요. 거시적인 관점에서 말씀드리는데 그렇게 지엽적인 부분을 말씀하시면, 그냥 그러세요. 우리나라는 한정된 자원을 가지고 있다고 아끼자고 하는 그 당연한 문구에도 나는 잘사니까 괜찮아 하면서 따지시겠군요?

- 전반적인 연구 환경이 완벽하게 갖춰져 있다면 -> 몇몇 연구실 말고 그렇지 않다는 얘길 하고 있습니다. 지금 말씀하시는 교수님의 연구실이 그렇다고 까내리는게 아니라요. 게속 뭘 자존심을 상하고 계십니까. 현실좀 보자는데.

- 고성능 의자를 사는 것에 문제가 없다 -> 앞을 다 만족한다 생각하시면, 사실 제가 말한 충분한 명분이 맞습니다. 사세요. 전 앞이 충분한 만족한 연구실이 많지 않다고 생각해서 규정화 되는것에 반대하는겁니다.



이렇게 반대 소리가 나오면 그냥 좀 욕먹을 수도 있는 문제구나. 함부로 추진하면 안되겠네 하시면 안되는지 진짜 궁금하네요.

어떻게든 맞는 말이니까 관철하고 싶으신건지, 주위는 모르겠고 내가 써야하니 그러시는건지...


즐겨찾기
신고
추천1
전체답변보기
다음 이전 목록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