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게시글에 대한 답변등록은 연구원의길 게시판에서만 가능합니다.
다음 이전 목록

포닥 관련 고민 상담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내년 2월 박사 졸업을 앞둔 대학원생입니다.

학교는 중위권이며, 같은 학교에서 학사/석사/박사까지 수료 예정인 학생입니다.

분야는 에너지쪽이고, 석/박사 기간 동안 SCI 논문은 총 12건이며, 이 중 IF 10으로 4건, IF 9로 1건, IF 8로 1건, IF 7로 3건, IF 2~6로 3건입니다.

이 외에도 추가적으로 박사 졸업 전까지 3개의 SCI 논문을 추가 제출하고자 합니다.


위와 같은 실적으로 있는 상황이고, 저는 졸업 후에 국내 포닥 1~2년 정도 하고, 해외 포닥을 1년 정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상황에서 궁금한 사항은, 1) 제가 정출연 포닥으로 지원을 하고 싶은데 위와 같은 실적으로 경쟁력이 있을지가 궁금합니다.


또한, 2) 지도교수님께서는 자대에서 포닥을 하면서 과제를 담당해주시기를 원하시는데, 저의 경우는 정출연에서 포닥을 하면서 좀 더 나아가는 방향으로 가고 싶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제가 원하는 정출연의 원하는 연구그룹에서 포닥 지원을 받는다는 공고가 떴습니다.

그런데 몇가지 걸리는 점은, 1. 내년 3월부터 시작해도 되는 포닥 포지션인지, 그리고 2. 그 그룹에서의 최종적으로 개발해서 적용할 application은 같지만, 연구하는 요소가 제가 해본 적은 없던 요소인 부분입니다. 


위와 같은 상황에서 1), 2)번에 대한 사항이 궁금합니다.


바쁘시겠지만 답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추가) 포닥 관련 고민 상담

일단 답변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위에 언급한 SCI 논문 12건 모두 주저자로 작성한 것입니다.


제가 해외포닥을 가기 전에 국내 포닥을 먼저 하고자 하는 이유는,

1) 현재 아직 코로나 사태가 잠잠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내년에 바로 가는 것은 이르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2) 또한, 제가 석/박사 기간동안 연구한 내용에 좀 더 improve가 된 같은 적용 시스템에서 또 다른 연구 파트를 정출연에서 배우고 발전시키는 경험도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습니다.


위 두 가지 이유로 일단 국내 포닥을 먼저 지원하고자 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
전체답변보기
다음 이전 목록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