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게시글에 대한 답변등록은 진로상담실 게시판에서만 가능합니다.
다음 이전 목록

정출연 희망하는 박사 말년차인데 포닥 가야 될까요?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졸업까지 1년 남은 박사 말년차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저는 정출연 쪽으로 취직하는 걸 희망하는데요.


혹시 교수 생각은 없고 정출연만 고려 중이라고 해도 포닥은 필수인가요?


제 계획은 졸업 후 프레쉬 박사로 정출연 지원해 보고, 떨어지면 사기업 다니면서 논문 유효 기간이 만료되기 전까지 2-3번 정도는 더 시도해 볼 계획입니다.


이런 고민을 하게 된 이유는 포닥을 했는데 그에 준하는 실적을 뽑아내지 못하면 제 가치가 오히려 떨어질 것 같은 두려움이 커서인데요. 원래 포닥이라는 건 양날의 검인가요?


왠지 제가 박사 때 실적을 10 뽑았으면 포닥 때는 15~20은 뽑아야 외부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것 같아서요.


그리고 정출연을 목표로 한다는 가정 하에 포닥의 필요성에 대해 궁금한 점이 또 하나 있는데요. 포닥을 하는 이유는 실적을 늘리는 것이 더 큰가요? 아니면 논문을 꾸준히 써서 논문이 만료되는 걸 매꾸면서 몇 년 동안 TO가 날 때까지 지원하는 것이 더 큰가요? 만약 후자라면 차라리 사기업 다니면서 유효 기간 만료되는 논문을 매꿀 만큼의 논문을 쓰면서 2-3년 정도 지원하는 것이 낫지 않나 싶어서요.


모든 분들 건승하세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0

갈 수 있으면 가야죠

혹시 교수 생각은 없고 정출연만 고려 중이라고 해도 포닥은 필수인가요?


당연히 해외 포닥 경력 있음이 더 유리합니다. 따뜻한 밥 먹다가 찬 밥 먹으면서 살아남는거 보통 일이 아닙니다. 


이런 고민을 하게 된 이유는 포닥을 했는데 그에 준하는 실적을 뽑아내지 못하면 제 가치가 오히려 떨어질 것 같은 두려움이 커서인데요. 원래 포닥이라는 건 양날의 검인가요?


이게 고민되시면 학계로 발 들이시면 안되죠.... 포닥 때 실적이 안 나온다는 것은 환경, 분위기를 극복할 준비가 덜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정출연을 목표로 한다는 가정 하에 포닥의 필요성에 대해 궁금한 점이 또 하나 있는데요. 포닥을 하는 이유는 실적을 늘리는 것이 더 큰가요? 아니면 논문을 꾸준히 써서 논문이 만료되는 걸 매꾸면서 몇 년 동안 TO가 날 때까지 지원하는 것이 더 큰가요? 만약 후자라면 차라리 사기업 다니면서 유효 기간 만료되는 논문을 매꿀 만큼의 논문을 쓰면서 2-3년 정도 지원하는 것이 낫지 않나 싶어서요.


임용되면 논문 안 쓰실 건가요? 대학원 과정은 월드컵으로 비유하면 지역예선, 포닥 시기는 최종예선, 임용 후는 본선 입니다. 포닥이 필수는 아니나 정출연 또는 학교에 임용 시 더 유리한 것은 맞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
전체답변보기
다음 이전 목록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