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게시글에 대한 답변등록은 진로상담실 게시판에서만 가능합니다.
다음 이전 목록

대학원 진학 고민..(인생 넋두리..)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답답해서

넋두리 처럼 글을 써봅니다..


20대 후반 3학년 학부생입니다(재수, 휴학)

여름방학부터 학부 연구원 막 시작했습니다.


사실 학부가 그렇게 좋진 않은데

그래도 저희 지도 교수님도 학력 보다 연구실력으로 꽤 이 연구분야에서는 실력 있으시다 생각하고

교수님 믿고 석박통합 달릴 생각으로 의욕 넘치게 들어왔습니다. 목표는 교수, 정출원 연구원입니다..!


근데 요즘따라 제 처지가 초라한거 같아 아무 의욕이 안납니다..


지금 사귀는 동갑 여자친구가 있는데 결혼까지 생각할만큼 좋아합니다..(사귄지 오래됐습니다.)

근데  여자친구 부모님이 능력이 좋으셔서. 엄청난 정도는 아니지만 저희 부모님 연봉이랑 한 4배는 차이 납니다..

여친 부모님이 티는 안내시는데 제가 썩 맘에 드는건 아니신것 같습니다.


여기 까지야 어떻게든 제가 성공하면 되겠지 했는데. 이거 말고도 신경쓰이는게 있습니다.


여자친구 쪽 주변 사람들이 너무 잘나가는 친구들이 많습니다.. 여자친구는 그에 비해 평범하긴 한데. 

여자친구랑 오래 사귀다보니 그냥 자연스럽게 여자친구의 친구들 같이 만나게 됐고.

그때 그 친구들 남자친구도 결혼할 사이라고 다들 데려오는대 직업들이 다 의사, 변호사, 치과의사 이럽니다...

(최소 대기업 연구원들..) 물론 여친 친구들도 잘나가긴 합니다.(여자친구가 과학고 나왔습니다)


보통 여자친구 친구들의 남자친구들은 30대 초반인 연상들이고 다들 위에 말한것처럼 너무 능력들이 빵빵하니까.

제 스스로 그사이에서 너무 위축되고, 여자친구도 그 사이에서 어쩔수 없이 친구들한테 위축되는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제 존재는 지금 당장 하찮은 학부 연구생이고

앞으로 학부 졸업까지 1년 석박통합 5년, 총 6년더 이런 생활 해야할거 같습니다..


문제는 여자친구 부모님, 그리고 여자친구 친구들 사이에서도 빨리 인정 받고 싶은데.

제가 무엇인가 좀 이루기까지 기간들이 너무 길게 느껴집니다..


지금 그냥 미쳤다 생각하고 전문직(변리, 회계, 세무, 감평사) 도전해서 승부볼까 고민에 빠졌습니다..

이쪽도 엄청 힘든건 압니다.. 위험성 크지요.. 하지만 최소 대학원 생활보다는 적게 걸릴거 같고,

붙기만 하면 평균 이상은 보장 되니까 더 흔들립니다...(사회적 인식도 괜찮고요..)


근데 제 인생 꿈이 좀 유치한게

과학 기술이 발전에 공헌 해서 우리 나라에 도움이 되고 버팀목이 되는 인재가 되고 싶었습니다.(다시 생각해도 애 같은 생각이긴 합니다..)


그래서 또 연구자의 길을 포기하자니 싫고..

그렇다고 6년+@ 하는 시간동안 성공 할지도 모르는 제 대학원 생활. 주변 눈치 안보고 당당하게 살수 있을지도 걱정됩니다.


어떤 선택을 해야할까요..

 

사실 답이 없는 문제이긴 하지만

답답해서 하소연 하듯이 써봤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대기업 갈 수 있으면, 바로 취업하세요.

교수나 정출연 간다고, 의사/변호사/치과의사 보다 더 나아지기는 어렵습니다.

(게다가 된다는 보장도 없죠. 교수/정출연을 보고 공부하시는 것 자체가 조금 비현실적으로 보입니다)

특히 교수는 자신에게 좋은 직업이지, 결혼할 상대자가 보기에는 크게 매력적이지는 않습니다.

여자가 부잣집이면 남자교수 좋아하기도 합니다. 시간여유가 있는 편이라서.

그 외에 일반적인 여성이면, 큰 돈 못버는 교수가 딱히 좋을게 없죠.


정출연도 마찬가지죠.

워라밸이 좋다는거지 수입이 대기업보다 낮습니다.

특히 최상위권 대기업에는 비교가 불가한 정도죠.

그나마 과장이하 급에서는 큰 차이가 안나는데.. 과장급을 넘어서면서 사기업 연봉 상승율을 쫒아가지 못합니다.

교수나 정출연연구원이나 개인능력이 뛰어나면 대기업보다 더 벌기도 합니다만.

그건 일반적인 경우는 아니죠.



즉,

원글자님께서 20살로 돌아가지 않는한, 의사/변호사/치과의사 등 보다 비교우위에 있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확률적으로는 '불가능'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죠.

방법은 크게 3가지죠.


1) 비교하지 말고 본인의 길을 가시던가


2) 즉시 최상위권 대기업에 가세요 - 그나마 이게 전문직과의 보수 차이를 최대한 줄일 수 있습니다. 월 1~1.5천은 대기업에서도 가능하므로.


3) '합격할 자신이 있다면' 전문직 시험에 도전하세요. 허황된 꿈 아닙니다. 물론 불합격시 리스크가 너무 크죠.

가장 난이도가 높은 변리사/회계사 등을 제외하면 나머지 전문직은 의외로 학벌이 높지 않습니다.

감평사도 너무 적게 뽑아서 비추 하긴 합니다.

현실적으로 노무사/세무사 정도가 맞긴 하겠네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1
전체답변보기
다음 이전 목록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