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게시글에 대한 답변등록은 진학상담실 게시판에서만 가능합니다.
다음 이전 목록

40대 재료박사 진학 고민 (국내or해외)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현실적인 조언을 구하고자 이렇게 용기내어 글을 씁니다.


현재 40대 초반이고 지거국 학+석 출신입니다.


지거국 재료쪽 박사진학와 해외박사를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두 가지 선택에 있어 선배님들과 현직에 계신 분들의 현실적인 조언을 듣고 싶습니다. 목표는 지거국 교수직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간략한 상황을 설명하자면 진학하고자 하는 지거국 박사랩은 퍼포먼스는 좋습니다. 최소 해외저널 1년에 3~4편 (IF 5이상) 정도 쓸 수 있는 상황입니다. 실험장비 및 분석장비들도 최신이라 연구환경이 좋습니다. 단지 랩생활의 현실적인 학문 지도가 좀 어렵습니다. 지도교수님의 전공분야가 제가 하고자 하는 분야랑 조금 다른 면이 있지만 결과물은 어느 정도 낼 수 있는 랩임은 확실합니다. 또 기간을 해외박사에 비해 단축시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물론 하기 나름이지만요. 국내 박사로 진한하면 빨리 졸업하고 포닥을 해외로 가는 방법이 있습니다.


또 다른 선택은 해외박사입니다. 진학랩은 물론 전공도 조금 다릅니다. 과거 석사 전공과 다른 분야라 고민도 되지만 큰 바운더리에선 크게 벗어나지는 않습니다. 또 새로운 분야라 관심이 생긴 랩입니다. 랩교수님도 나이스한듯 하고 지원 또한 잘 해주시듯 보입니다. 또 인적교류도 활발한 랩이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진학하고 학위 및 포닥를 하면 거의 40대 후반에 잡시장에 나오는 입장이라 국내 리턴은 거의 힘들지 않을까 고민스럽습니다.


만약에 미국 현직에 있다가 국내로 들어오는 경우가 나이가 있는 경우(50 전후)도 가능한지요?


국내 학계(지거국 및 재정 괜찮은 사학)로 리턴을 목표로 할 때 두 가지 선택 중에 어떤 길이 좀더 현실적인 길인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

비난은 자제

비판과 비난은 엄연히 다르죠.


짧은 자기만의 인생을 살아보고는 다 안다는 듯한 비꼬는 저열한 태도를 말한것이지 비판적 태도를 말한건 아닙니다.



누구나 생각은 다를 수 있지요. 


대부분의 사람이 힘들다고 해서 안된다는 보장도 없구요.


자신의 생각 및 조언만 해주면 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
전체답변보기
다음 이전 목록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