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게시글에 대한 답변등록은 교수의방 게시판에서만 가능합니다.

징글징글한 중국학생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서울 상위권 사립대학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대학들은 다들 비슷하겠지만 저희 학교는 재정상의 이유로 중국 학생들을 많이 입학시키는 편입니다.

중국 학생외에도 교환학생들도 많아서 여러 나라의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유독 중국애들이 너무 싫습니다.

유학할 때는 진짜 안 씻는 중국애가 수업에 있어서 걸레 냄새 맡는 거외에는 그래도 수업에서 부정행위를 하는 애들은 없었는데 제 수업을 듣는 중국애들  대부분은 과제를 지 스스로 하는 애들이 없습니다. 다 서로 베껴서 내거나 아예 과제를 안내거나, 아님 시험에서도 개판을 칩니다.

과제를 베끼는 것도 그냥 아예 같은 파일에 이름만 바꾸어 냅니다.

진짜 열받는 건 성적 정정 기간입니다.

부정행위를 했으니 F를 준 건데 전제 과제를 모두 베껴서 제출하고서도 본인들은 최선을 다했으니 성적을 달라고 당당히 요구합니다.

제 수업에서 이렇게 부정행위를 하는 애들도 모두 (예외없이 모두) 중국 학생들입니다.

이렇게 뻔뻔한 애들을 보면서 이건 인성도 있겠지만 민족성인가 싶습니다.

그리고 어제 올림픽 경기를 보니 그 열받았던 기억이 다시 떠오르더라구요.

후진국의 교육수준이라고 치부하기엔 다른 후진국에서도 온 학생들도 이렇게 뻔뻔하진 않아 일반화 하기도 힘듭니다.

학교에서도 해당 과목의 낙제 외에는 아무 조치를 취하지도 않고, 진짜 저렇게 후안무치인 중국애들을 다가올 학기에 또 가르칠 생각을 하니 짜증이 납니다.

편견을 가지고 학생들을 가르치지  말자고 다짐했으나 막상 이런 특정 학생 집단에 대한 경험이 다년간 쌓이다 보니 학교에서 중국어만 들려도 짜증이 납니다. 혹시 제 수업에서만 이러는 걸까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47

XPS15, 대국에 대한 열등감이요?

다른 분들의 편견에 대한 가르침은 고맙게 받겠습니다만, XPS15의 대국 발언은 참을 수가 없네요. 

중국인 인거, 딱 말하는 게 중국의 사대주의에 쩐 전형적인 발언이네요. 

여기 사이트에도 한국말 잘하는 중국인이 있을거라 생각을 했지만..

우리나라를 포함한 어느 나라도 중국을 대국으로 생각하지 않으며 오히려 사상과 문화, 인권의 후진국이라고 생각합니다.

대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무슨 열등감이요. 

사대주의에 쩔어 본인의 나라가 무슨 잘못을 저지르는지도 모르는 당신같은 중국민족이야 말로 국외에는 쓰레기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 사이트는 교수들의 의견을 나누는 사이트이자 그저 채용 정보를 나누는 정도의 신분 확인도 안하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감정 정도도 못 나눌 정도로 대단한 사이트가 아니니 여기에 제 생각은 얼마든지 적을 수 있습니다.

문제가 있으면 정식으로 액션을 취하시든지요. 

그리고 제 글에 대한 찬성표를 보니 제 의견이 저 혼자만의 생각은 아닌 것 같네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50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