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게시글에 대한 답변등록은 교수의방 게시판에서만 가능합니다.

징글징글한 중국학생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서울 상위권 사립대학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대학들은 다들 비슷하겠지만 저희 학교는 재정상의 이유로 중국 학생들을 많이 입학시키는 편입니다.

중국 학생외에도 교환학생들도 많아서 여러 나라의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유독 중국애들이 너무 싫습니다.

유학할 때는 진짜 안 씻는 중국애가 수업에 있어서 걸레 냄새 맡는 거외에는 그래도 수업에서 부정행위를 하는 애들은 없었는데 제 수업을 듣는 중국애들  대부분은 과제를 지 스스로 하는 애들이 없습니다. 다 서로 베껴서 내거나 아예 과제를 안내거나, 아님 시험에서도 개판을 칩니다.

과제를 베끼는 것도 그냥 아예 같은 파일에 이름만 바꾸어 냅니다.

진짜 열받는 건 성적 정정 기간입니다.

부정행위를 했으니 F를 준 건데 전제 과제를 모두 베껴서 제출하고서도 본인들은 최선을 다했으니 성적을 달라고 당당히 요구합니다.

제 수업에서 이렇게 부정행위를 하는 애들도 모두 (예외없이 모두) 중국 학생들입니다.

이렇게 뻔뻔한 애들을 보면서 이건 인성도 있겠지만 민족성인가 싶습니다.

그리고 어제 올림픽 경기를 보니 그 열받았던 기억이 다시 떠오르더라구요.

후진국의 교육수준이라고 치부하기엔 다른 후진국에서도 온 학생들도 이렇게 뻔뻔하진 않아 일반화 하기도 힘듭니다.

학교에서도 해당 과목의 낙제 외에는 아무 조치를 취하지도 않고, 진짜 저렇게 후안무치인 중국애들을 다가올 학기에 또 가르칠 생각을 하니 짜증이 납니다.

편견을 가지고 학생들을 가르치지  말자고 다짐했으나 막상 이런 특정 학생 집단에 대한 경험이 다년간 쌓이다 보니 학교에서 중국어만 들려도 짜증이 납니다. 혹시 제 수업에서만 이러는 걸까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47

(마지막글) 제가 가장 혐오하는게

사유를 불문하고 인종차별입니다. 우리나라는 단일국가라 인종차별에 인식이 무디고 교육조차 잘 이루어지지 않는데 미국내에서는 매우 수치스럽고 무식한 사람들이나 하는 행동이죠. 


중국애들한테 얼마나 데이신줄은 모르겠으나 전 4년간 중국인과 산 사람입니다. 그 친구 때문에 4년간 잠도 제대로 잔적이 없고 한 3년간은 말한마디도 한적이 없는데 저는 중국을 비하하는 생각을 단한번도 해본적이 없습니다. 그들의 행동방식은 분명 우리와 다릅니다. 서로의 기준이 다르니 트러블이 생기죠. 누가 맞고 틀리고는 없지만 압도적인 쪽수로 밀어부치면 상황이 어떻게 될지는 모릅니다.


대국에 대한 사전적 의미가 저와는 다르신거 같군요. 일단 저는 재료를 하는 사람이고 미국에서 보스턴을 지배하는 중국유학들과 포닥들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습니다. 제가 가본적은 없으나 서부쪽도 아마 그러겠죠. 미국의 이공계를 이끌어가는 핵심인력은 중국인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미국내 몇개의 내셔널랩은 중국연구소가 되버렸습니다.


30년뒤 세계정세가 어떻게 바뀔지는 모르나 매우 우려스러운건 사실입니다. 그 우려가 현실로 된 가능성도 매우 크지요. 


마지막으로 중국 유학생들이 문제가 많으면 학과측과 그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찾으려고 노력하세요.


대학원생 조교가 쓴글이라고 해도 한심하네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18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