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서울 사립대 비정년연구전임 VS 학술연구교수 A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비정년연구전임에 대한 카페의 글을 여럿 읽었지만 여전히 고민이 되어 선배님들의 고견을 듣고자 글을 써 봅니다.

현재 저는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A를 수행하면서 연구하고 있는 연구자이고요,

현재 인 서울 사립대 비정년연구전임 면접을 앞두고 있습니다.


아직 정년트랙 전임의 희망(?)을 놓고 있지 않아 어느 위치에 있는 것이 희망을 더 현실화하는데 도움이 될 지 정말 

혼자서는 생각이 막혀 도움을 구합니다...


현재 수행하고 있는 학술연구교수 A는 개인의 연구에 집중하는 데 매우 좋은 위치인 건 분명합니다.

강의도 6학점만 해야 해서, 연구에 집중해야 하고 개인 시간도 자유롭게 운용 가능합니다.

개인 연구 공간도 물론 여럿이 쓰긴 하지만 연결된 학교에서 지원을 해주고요, 

세금 다 뗀 실수령액이 많은 것은 아니지만 강의료 포함하여 운용하면 나쁘지는 않습니다..

(어차피 큰 돈을 버는 것이 인생의 목표였다면 인문사회계열의 연구를 하지 않았겠지요..ㅠㅠ)


비정년연구전임의 처우(연봉, 연구실 등)가 학교마다 너무 다르다고 하여 

결국 학교에 궁금한 사항을 묻는 것이 상책이겠지만,

면접을 앞두고 있는 연구자가 이런 것을 파악하고자 묻는 것이 어쩐지 너무 조심스럽고

결례는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비정년연구전임의 처우, 이른바 연봉과 연구실, 그리고 학교 행정을 어느 정도로 해야 하는지 등에 관해

혹시 경험이 있으시다면 정보를 나누어 주실 수 있을까요. (학교마다 다름을 감안하더라도요..)


5년 이내 정년트랙 전임을 도전하기에 어느 위치에 있는 것이 더 나을까에 관해서도 

혹시 선배님들께서 조언을 주실 수 있으신지요.


가보지 않으면 모른다고 하여 일단 비정년트랙이더라도 전임에 가보는 것이 맞겠다..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혹여 학교의 처우가 연구를 수행하기에 더욱 나쁘다면 가지 않는 것만 못하는 건 아닐까..하는 걱정이 사실 들기도 합니다.

(이런 걱정이 보기에 언짢으시다면 미리 사죄드립니다.)


어떤 의견이든 겸손히 받아들이며 더 나은 결정을 하는데 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2

선생님, 따듯한 조언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선생님, 따듯하고 진심 어린 조언 정말 감사드립니다.

고민이 끝이 난 건 아니지만, 이 글을 읽는 것만으로도 크게 숨이 쉬어질 만큼 왠지 모르게 위로가 되었습니다.


학교에 문의해 보는 것은 더 신중해야 겠다는 생각이 다시 듭니다.

사실, 최종 합격을 한 것도 아니고 그저 면접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얻은 것 뿐인데 미리 알아보고 하는 것이 경솔한 행동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끔 전임교수님들의 삶을 보면 '초인'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많은 역할을 해내시는 듯 했습니다.

그럴 때마다 과연 나는 저와 같은 역할을 해 낼 수 있는 그릇인가...그 역할을 욕심낼 수 있는 역량이 있는가..반성과 회의가 들기도 했지요.


이 문제에 있어서는 결국 학교 행정과 전반의 시스템을 배우고 익히는 경험(+연구실적 관리)을 원하느냐, 그리고 해낼 수 있느냐와

연구에만 집중하여 실력을 쌓길 원하느냐 의 고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연봉도 살아가야 하니 매우 중요하지만, 열심히 정보를 찾아본 결과

연구재단의 학술연구교수A와 비정년전임이 이 부분에 있어 현저한 차이가 나는 듯 하지 않았습니다.

외려 곳에 따라서는 학술연구교수 A가 나은 곳도 있는 듯 했고요.

그럼에도, 학교 행정과 시스템을 배우는 과정이 힘들긴 하겠지만 중요한 경험의 기회이기에

그리고 인문사회계열에서는 아무래도 전임의 자리 자체가 귀한 것이기에

고민이 깊어지기도 합니다. 


바쁘신 와중에 로긴^^의 시간을 내어 이렇듯 조언을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선생님에게 언제나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길 바라겠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