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 서울 사립대 비정년연구전임 VS 학술연구교수 A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비정년연구전임에 대한 카페의 글을 여럿 읽었지만 여전히 고민이 되어 선배님들의 고견을 듣고자 글을 써 봅니다.

현재 저는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A를 수행하면서 연구하고 있는 연구자이고요,

현재 인 서울 사립대 비정년연구전임 면접을 앞두고 있습니다.


아직 정년트랙 전임의 희망(?)을 놓고 있지 않아 어느 위치에 있는 것이 희망을 더 현실화하는데 도움이 될 지 정말 

혼자서는 생각이 막혀 도움을 구합니다...


현재 수행하고 있는 학술연구교수 A는 개인의 연구에 집중하는 데 매우 좋은 위치인 건 분명합니다.

강의도 6학점만 해야 해서, 연구에 집중해야 하고 개인 시간도 자유롭게 운용 가능합니다.

개인 연구 공간도 물론 여럿이 쓰긴 하지만 연결된 학교에서 지원을 해주고요, 

세금 다 뗀 실수령액이 많은 것은 아니지만 강의료 포함하여 운용하면 나쁘지는 않습니다..

(어차피 큰 돈을 버는 것이 인생의 목표였다면 인문사회계열의 연구를 하지 않았겠지요..ㅠㅠ)


비정년연구전임의 처우(연봉, 연구실 등)가 학교마다 너무 다르다고 하여 

결국 학교에 궁금한 사항을 묻는 것이 상책이겠지만,

면접을 앞두고 있는 연구자가 이런 것을 파악하고자 묻는 것이 어쩐지 너무 조심스럽고

결례는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비정년연구전임의 처우, 이른바 연봉과 연구실, 그리고 학교 행정을 어느 정도로 해야 하는지 등에 관해

혹시 경험이 있으시다면 정보를 나누어 주실 수 있을까요. (학교마다 다름을 감안하더라도요..)


5년 이내 정년트랙 전임을 도전하기에 어느 위치에 있는 것이 더 나을까에 관해서도 

혹시 선배님들께서 조언을 주실 수 있으신지요.


가보지 않으면 모른다고 하여 일단 비정년트랙이더라도 전임에 가보는 것이 맞겠다..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혹여 학교의 처우가 연구를 수행하기에 더욱 나쁘다면 가지 않는 것만 못하는 건 아닐까..하는 걱정이 사실 들기도 합니다.

(이런 걱정이 보기에 언짢으시다면 미리 사죄드립니다.)


어떤 의견이든 겸손히 받아들이며 더 나은 결정을 하는데 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미리 감사드립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2

비정년은 고행길 예약입니다.

본질은 연구를 잘 할 수 있는 곳이 되어야 할것 같습니다.

그리고 월급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공계의 경우 평가활동 및 외부 활동의 기회가 일부 열려있습니다.

인문계이면 외부활동이 거의 없을것이라 연구고 인생이고 정말 힘들어 지실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2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