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용 지원 시 학회 발표 실적 부분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처음 임용에 도전하는 프레시 박사입니다. 

평소에 하이브레인넷에서 많은 정보 얻고 힘내고 있습니다. 


저는 사회과학 분야이고 졸업을 한지 얼마 안 되어 겨우 논문 실적 최소 기준만 충족하는 상황인지라 감히 이번에 임용을 꿈꾸기는 무리일 듯 한데요.

그래도 좋은 경험한다 생각하고 임용에 첫 도전을 하려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연구 실적과는 별도로 학회 발표 실적 부분도 입력하는 칸이 있던데 궁금해서 여쭈어 보고 싶습니다. 

저희 전공 분야의 학회가 있고, 또 그 안에 조그마하게 연구회(혹은 지회)도 많은 편이라..

제가 학회 발표를 한번 한적이 있고, 학회보다 소규모의 연구회(학회 산하에서 운영하는 것이기는 합니다)에서는 토론자로 2회 경험이 있습니다.



이럴 경우 학회 발표 뿐만 아니라 연구회 토론자 경험까지 기재해도 되나요? (총 3회)


아니면 순수하게 학회 발표한 것(1회)만 기재해야 될까요?


여기 계신 선생님들의 의견을 여쭙습니다. 미리 감사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일반적으로 안됩니다

이공계 학술대회는 다른 로직이 적용되지만 인문사회예술학제에서는 국제든 국내든 학술대회 발표는 실적으로 인정되지 않습니다.

학술대회 발표는 완성된 원고를 발표하는 게 아니라 in-progress 연구성과나 진행상황의 쇼케이스니까요.


학술대회 발표실적 인정해주는 곳이 제가 아는 선에서는 한예종 한 곳인데(사실 인정해주면 안 됩니다)

이곳은 예술대학인데다가 일반 대학들과는 달리 교육부 산하가 아닌 문체부 산하기관이라 특수 케이스로 보셔야 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2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