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R1대학 임용후기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미국 R1대학 임용후기 입니다. 정보를 나눌까 싶어 올려봅니다.


학력: 인서울 학부, 석박 영어권국가.

포닥: 자대에서 8개월. 미국에서 1년반.

지원시 논문수: 주저자/교신저자 10, 공자자 +n


미국에 총 29개대학 지원. 그 중 Fit이 잘 맞는다고 생각한 대학은 총 11개. 그 중에 5개 대학에서 화상 인터뷰 진행. 중간에 마음이 조급해 지면서 범위를 넓혀 티칭 대학교 몇군데에서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지만, 한학기에 3-4 과목을 티칭할 자신이 없어서 결국 withdraw. 

온캠퍼스 인터뷰 1개. 이곳에서 최종오퍼.


화상 인터뷰 질문: 지원 이유, 우리대학에 어떤 기여를 할수있는가. 내 연구분야. 앞으로 연구계획, 필요한 연구장비/가격.  연구협업 가능성. 내 분야에대한 미래방향. 동료 혹은 학생이 나를 어떻게 평가하는가. 연구를 같이하기 힘든 동료와의 협업경험 및 극복방법. 


개인적으로 화상 인터뷰는 분위기 자체도 불편하고 답도 잘하지는 못했습니다.

12월부터 3월까지 화상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주변에서 캔디데이트가 맘에 들면 대학에서 굉장히 빨리움직인다, 혹은 1월이면 프로세스 다 끝난다, 이런식의 도움 안되는 말들때문에 마음이 굉징히 조급했었고, 2-3월에는 거진 포기하고 포닥을 한번 더 해야하나 한국으로 연구교수를 지원 해야 하나 고민을 하면서 힘든 시기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3월 중순에 지원 대학중에서 가장 상위 대학에서 온 캠퍼스 인터뷰 초대가 오면서 갑작스럽게 모든것이 빠르게 진행이 되었고 2박3일의 온캠퍼스 일정을 다녀온 후 바로 오퍼를 받게됐습니다. 


온캠퍼스 인터뷰는 체력적으로는 힘들었지만 그과정에서 정말 배우는게 많고 준비하면서 저도 성장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온캠퍼스일정:

첫날 (일) - 오후 4시쯤 공항 도착. 공항에 교수 마중. 두명의 교수와 저녁식사. 9시쯤 일정마무리.

둘째날 (월) - 오전 9시 일정시작. Dean 미팅, Vice dean 미팅, Class teaching, 박사 학생들과 점심식사, 연구실 투어 및 미팅, 캠퍼스투어, 두명의 교수와 저녁식사. 9시쯤 일정 마무리.

셋째날 (화) - 오전 8시 연구발표 (1 시간 반), 체어 미팅, 두명의 교수와 점식식사, 연구실 투어 및 미팅, exit 인터뷰를 끝으로 공식일정 끝 (오후 3시).

마지막으로 공항 가는길에 동네 구경시켜주면서 마무리.


개인적으로 외국생활을 오래해서 한국에 가고 싶은 마음이 컸지만 결과적으로 한국에서는 전임자리도 잘나오지않고 제 맘처럼 되지가 않는것 같습니다. 

지난 십여년간 이사를 몇번이나 다녔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제는 정말 어디든 정착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네요.


연구대학이라 티칭에 대한 부담은 적지만, 티칭경험이 전혀 없어 떨리기도 하고, 제 실력보다 좋은 대학에 간것 같아, 실력이 곧 들통날까 걱정도 됩니다.


두서 없는 글이였지만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후기 남겨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0

답변

아뇨 석박 모두 타 영어권 국가에서 했습니다.


포닥으로 고용 됐을 때나 교수임용 과정에서도 전혀 문제가 된적도 없고,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적도 없습니다.


만약에 한국 임용과정이였다면 왜 미국에서 박사를 안했는지에 대해 많이 묻는다고들 하시는데, 미국에서는 그 누구한테도 비슷한 질문을 받아본적이 없습니다. 다른 나라에서 온 교수님들도 많구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