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 고민을 위해 졸업 후 한학기 노는 게 많이 손해일까요?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재수 없이 현역이긴 한데 학부생일 때 군대 입대 타이밍 꼬여서ㅠ 중간에 한학기 휴학했고
지금 YK대 공대 석사 마지막 학기 중입니다.
근데 여러 가지 이유들로 이번 학기 졸업하자마자 취업하지 않고 좀...일단 졸업부터 한 뒤 쉬엄쉬엄 다음학기에 취준하는 것을 고민 중입니다...

1. 아직 제 첫 논문이 완벽히 마무리가 안됐는데 이 논문 작업과 취준을 병행하기가 만만치 않을 것 같아서ㅠ 쉬엄쉬엄 다음 학기에 취준하고 이번 막학기엔 졸업과 논문에 집중하는게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게다가 좀더 열심히 하면 논문을 하나 더 쓸 수도 있을거 같아요...다른 사람한테 줘버리고 가기가 살짝 아쉽습니다.

2. 사실 아직도 박사 진학에 대해 고민을 계속하고 있습니다ㅠ
해외 유학을 준비한다면 지금 준비해도 내년 여름이 입학하는 것이기 때문에 졸업 후 지금 연구실에 연구원 신분으로 남아서 추가적인 연구 실적(및 추천서 자기소개서 GRE점수 등 서류)에 집중하는 게 좋을 것 같고,
만약 국내 박사를 준비한다면 절대 지금 연구실에 박사 진학할 생각은 없습니다. 그런데 저희 교수님이 자존심상 저를 설카포에 보내주시지 않을 것 같아서, 일단 졸업을 한 뒤에 원래는 취업할 생각이었는데 갑자기 박사 생각이 생겼다는 식으로...이왕 졸업한 김에 더 나은 여건 등을 위해 서울대/카이스트 중 어느 랩에 지원하려고 한다고 말씀드리고 떠나는 게 그나마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게 되면 설카포의 좋은 랩은 대부분 TO가 없어서 제가 졸업하자마자 닥쳐서 뽑아줄 수가 없겠지요. 그렇게 되면 (허락만 해주신다면) 한 학기 동안 그 랩에서 인턴을 해서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서라도 그 다음 학기에 입학하는 방법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위에 말씀드렸듯이 제가 아직 논문이 1개도 퍼블리시가 안 되었기 때문에 설카포의 좋은 랩에 지금 바로 컨택해서 들어가기 어려워보이는 점도 걱정되는 부분 중 하나입니다. (학회 포스터 발표와 그와 관련된 수상은 1개 있는데, 과제에 많이 참여하느라 논문이 많이 늦어졌습니다... 교수님들께서 과제 참여 경력은 별로 높게 안 생각하신다고 들었던 것 같습니다.)

3. 마지막으로 좀 철 없는 (정신 못 차린) 생각일 수도 있는데, 사실 좀 한 학기 쉬엄쉬엄 쉬어보고 싶기도 합니다.
설사 박사진학을 포기하고 완전히 취업으로 노선을 정하더라도, 취업하기 전 마지막으로 좀 쉬어보고 싶네요ㅠ 석사 2년동안 너무 힘들었어서 못 했던 게임도 해보고 싶구...여행도 가고 싶구... 주식투자를 열심히 하고 있는데 하루종일 주식에 완전히 집중해서 투자해보고 싶기도 하구...
영어 성적은 아주 좋고, 학부 학점은 3점대 초중반으로 좀 부족한 상황이지만... 주변 선배들의 조언으론 지금 졸업하자마자 칼취준하면 웬만하면 잘 될 것 같다고는 하시는데...
졸업하자마자 칼취업하지 않고, 일단 졸업한 뒤 그 다음 학기에 취준하느라 사회생활이 한학기 정도 더 늦어지면... 나중에 꽤 후회될까요?
제 나이는 올해 28로, 아주 늦은 건 아니지만 슬슬 여러 가지가 조급해지는 나이입니다. (예를 들어 내년에 유학가면 박사 졸업을 하게 될 때쯤 결혼 안 한 30대 중반일텐데 그래도 괜찮을지 여러 걱정이 되네요ㅠ 그래서 박사 진학에 대해 여러가지로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귀중한 조언들 미리 감사드립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의견

쉬는게 손해가 될 것이냐 아니냐? 이렇게 묻는 다면 모른다라고 답할 수 있겠죠. 어떻게 알 방법은 없죠.

쉬는게 손해가 될 가능성이 있냐? 라고 묻는다면 그럴 가능성이 있다라고 답하겠습니다. 큰 손해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죠.

쉬는 사람 주변에 꽤 된다 이렇게 얘기할 수도 있겠지만, 일반화 시킬 수 있는 얘기가 아니죠. 쉬어도 취직이 잘 되는 상황이 있고,

아닌 상황도 있죠.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