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 진학에 대한 고민이 있습니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SKP에서 석2를 마치고 박사 진학을 앞둔 학생입니다.
요즘 진학를 두고 고민이 많습니다. 우선 제가 석사 때 했던 플젝과 연구는 저희 랩에서 저만 다루고 있습니다.
동일 내용은 커녕 관련 분야의 동료/선배조차 없어 플젝과 연구 모두 혼자서 진행을 해왔습니다. 교수님도 제 분야를 잘 모르시고요.
이런 상황에서 석사는 어찌어찌 해왔지만 박사 과정에 진학해서도 연구 내용에 대해 의논하고 고찰할
동료/선배/교수님이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제가 잘 해나갈지 의문입니다.
특히 해당 분야가 워낙 오래된 분야라 레드 오션이어 돌파구를 찾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정말 온전히 혼자 찾아나가야 합니다. 

보통 박사 연구는 혼자서 진행하는 것이라고 흔히 얘기들 하는데요.
제가 혼자서 헤쳐나갈 자신이 없어서 주변 상황에 핑계를 찾고 박사를 포기하려는 것인지, 실
제로 제 상황에서는 박사가 하기 힘든 것이 맞는 것인지 의견들을 듣고 싶습니다.
만약 후자라면 미련없이 박사를 포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안타깝네요...

윗분들이 터프하게 답을 해주셨는데... 어려움에는 저도 공감하지만 결국 답은 본인이 찾아야 합니다.

교수님이랑 현재의 과제에 대해서도 대화 많이 하시고...타 연구분야로 바꾸든지, 다른 분들과 조인트로 타 분야를 시작해보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고... 박사를 포기하는 것도 방법이죠.

한가지 제가 의문인 것은... 분야가 오래되고 포화되어 레드오션이라면, 수많은 논문과 tutorial 형식의 쉬운 자료들이 있어서, 기존 문제 셋팅을 아주 약간씩 바꾸어서 논문쓰는게 가능할텐데요. (석사 레벨에서는 이정도면 충분) 혹시 교수님 레벨에서는 적당한 주제라고 생각하는데 본인이 느끼기에 답이 안보이는 상황은 아닌지요.

첨언하자면, skp교수정도 되시면 해외에서 학위하셨을 가능성이 높은데, 해외에서는 국내처럼 동료/선후배랑 으쌰으쌰해서 도움/조언을 받는다는 개념이 없습니다. 교수님께 "혼자 하느라 힘들다..."고 말하면 크게 실망하실 겁니다. 아마 이런 맥락에서 윗분들이 터프하게 답하신게 아닌가 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2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