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 공대 임용후기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매일같이 (혹은 하루에도 여러번) 하이브레인넷을 들락걸리면서 나도 언젠가는 임용후기를 쓸날이 오겠지.. 했는데 막상 임용이 되고나니 제 신상을 조금만 얘기하면 지인들이 알아챌까봐 조심스러워 지네요. 별로 그렇게 뛰어난 스펙이 아니기도 하고요. 제가 판단하기에 임용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 요소만 쓰려고 합니다.

이 후기를 읽는 분들은 대부분 제가 지원시 무슨 학교를 나왔는지, 논문이 몇편있었는지 등을 제일 궁금해 하실텐데, 박사는 미국에서 했고, 논문은 누구한테 쉽게 밀리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압도할 만한 실적도 아니었습니다(최근 임용된 분들에 비해서). 박사 후 대기업 연구소 경험 잠깐 했고요(3년 남짓), 개인적으로 논문만 계속 쓸 수 있다면 포닥보다 낫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학사를 어디서 했는지가 중요하냐.. 저는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단, SPK일 필요는 없고, 지원대상 학교보다 위면 된다고 봐요. 

임용준비를 하면서 가장 집중했던 것은 면접, 혹은 제 분야에 대한 세미나였습니다. 지금도 그게 당락을 결정 (혹은 굳히는) 한 가장 큰 요소였다고 판단하고 있고요. 제가 다른분의 면접의 대한 노력을 폄하하는건 아니지만 그만큼 제가 면접에 노력과 시간을 쏟았다는 것을 뜻합니다. 본인 연구분야에 대한 발표와 학과기본수업 강의를 조금도 흐트러짐 없이, 타분야 교수님들이 이해하기 쉽게, 영어로 전달한다는 것은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일단 어느 방면에서 질문이 와도 당황하지 않고 준비된 답변을 할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달달 외우면 티나죠. 외우는것보단 본인의 생각을 평소에도 잘 정리하고 상대방에게 쉽고 깔끔하게 대답할 수 있으면서도, 상대방도 수긍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면서 너무 쎈 성격으로 비치면 안되고요. 개인적으로는 교수도 결국 학과에 오래 둘 동료를 뽑는 것이기 때문에 실적 1, 2편에 연연하기보다는 인성이 드러나게 (혹은 좋게보이게) 하는 연습을 많이 했습니다. 질문은 하이브레인넷에서 검색하면 많이 나오고, 리스트를 만들어서 연습하고 면접을 보니 학과면접, 총장면접 통틀어서 예측하지 못한 질문 1, 2개정도 뿐이었습니다. 그것들도 사실 본인 생각만 잘 정리되어있으면 문제 될게 없으니, 결국 면접의 준비는 특정 질문에 대한 대답을 공부한다기 보다는 본인의 철학을 정확하게 세우는, 일련의 배움의 과정이었던 것 같습니다. 

아직 허접이라 교수라는 타이틀은 받았는데 어리버리하고 있습니다. 연구도 하고 강의도 하려다 보니 정신 없는데.. 그보다 제일 문제는 급여가 줄어서 제일 힘드네요. 곧 나아지겠죠. 

궁금하신 점이 있으면 댓글에 달아주세요. 저 여기 자주 들어와서 확인합니다. 아는 한에서 답변드립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6

앞으로 가시는 길이 빛나길 바랍니다

좋은 후기 감사합니다. 정말 축하드립니다!

박사학위 취득 후 바로 기업에 3년간 계셨다고 했는데, 관두시고 포닥을 나가게 되신 건가요?
그 계기가 무엇인지, 또 3년간 논문실적의 공백기를 어떻게 해결하셨는지 궁금합니다.
기업체 경력만으로도 논문실적에 준하는 평가를 받는 것인지, 아니면 (회사 있는 기간에도 논문을 내셨다면) 어떤식으로 계속 연구를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곧 박사를 받게 될 사람으로써 진로에 대한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회사경험도 한번쯤 해보고 싶은데, 정출연이나 학교를 노리게 된다면 반드시 포닥을 해야하는지, 아니면 박사학위기간에 낸 논문+회사 연구소 경력 (논문x)으로도 이직이 가능한지 궁금한게 많던 차에 작성자님이 뭔가 비슷한 경로를 걸어오신게 아닐까 해서 조심스럽게 여쭤봅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