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학위논문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마음이 착찹합니다.

 

그동안 과에서 문제가 많았던 중국유학생이 입학4년반만에 성공적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졸업했다는 소식을 어제 들었습니다.

 

한국어도 잘못하고, 랩실에 자신의 침구류와 물품을 가져다 놓고, 컵라면등 먹은 것들을 정리도 안하고, 공용피씨마다 중국어 포르노 사이트가 항상 켜져있고, 한글입력이 되지 못하게 하는 등 동기와 선후배들과 충돌이 많았던 친구였었죠...

 

작년 상반기 그 친구가 박사학위 논문 발표 후, 제 지도교수님께서 학부 리포트 수준보다 못한 보고서다라며 리젝트 하셨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적어도 우리 학과에 최소한의 박사학위평가에 대한 기준은 살아있구나라는 희망이 있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작년 하반기에 다른 교수님들이 전부 반대했으나, S대 출신이신 단장교수님(중어중문학과)께서 밀어붙여서 통과가 되었다고 합니다.

 

결국 박사학위의 최종 결정권자는 단장교수님께 있는 걸로 확인이 된 사건이고, 이것은 결국 단장교수님의 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면 결코 졸업이 안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일터...

,제가 그 중국인 친구보다 박사 실력을 그 교수님한테 인정받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도대체 이 학교에서의 학위논문 패스 기준은 뭘까요??

제가 이 학교에서 논문을 쓰는 의미가 있을 까요?

학위논문을 8년이나 쓰는게 맞나요?23번 떨어져서 다시 하는게 정상적인 겁니까?

해외저널에 등재가 된 것을 버리고 논문 주제를 통째로 바꿔서 다시 하라는 게 맞나요?

뭘까요?제게 주는 메시지가???


지금이라도 지도교수를 그 교수님한테로 바꿔야 하나요??

도대체 어떻게 학위논문을 써야 할까요??

즐겨찾기
신고
추천0

답답하시겠습니다. 시스템 문제 ..

어느 학교인지 모르겠으나 외국인이니 특별하게 해 준 것 아닌가 싶습니다. (무슨 이유인지는 몰라두 잘 한다기 보다는 오히려 빨리 내 보내려는 모습일 수도 있습니다. 외국인 모집 차원에서. 학위를 빨리 취득하게 해 준다 홍보 등등등) 외국인과 상대 비교는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학교마다 다른데, K대는 (지금은 모르겠으나...) Advisor(지도교수)가 심사위원장이었습니다. 


심사위원 구성 후 논문 proposal (예비 심사 단계) 을 한 다음 한 참 후(빠르면 6개월 ~ 1년, 늦으면 수년 후), 디펜스 (본 학위 심사) 합니다. 


디펜스 할 때 쯤 되면, 지도교수가 학위를 통과시켜줄 의향이 있을 때이며, 다른 심사위원들도 큰 문제가 없으면, 


통과됩니다. proposal도 수료 후 아무때나 하는 것이 아니라 디펜스를 보통 많이 늦지 않은 시점에 할 수 있는지 본 후 합니다. 


그래서 proposal도 중요합니다. 


디펜스를 언제 할지가 문제가 됩니다. 논문이 제대로 안 되거나, 지도교수가 만족스럽지 못하거나, 


또는 지도교수가 학생이 잘 해서 더 오래 붙잡아 놓을려구 디펜스를 미뤄 오래 걸리기도 합니다. (proposal이나 디펜스도 지도교수 허가가 있어야 하는거니까.) 


그래서, 디펜스를 하면 심사에 탈락되는 경우는 별로 없으며, (디펜스 할 때는 논문이 거의 준비가 된 상태이므로, 저널 게재, 지도교수 허가 등) 


대부분 디펜스 언제 한다 그러면 이제 졸업하는 구나 하는 분위기였습니다. 


또 졸업이 오래 걸리기도 합니다. 심사단계를 보면, proposal과 디펜스 딱 2단계입니다. proposal 후에 수년 동안 디펜스 자체를

못 하는 친구도 보았습니다. 탈락할 논문 같으면 아예 디펜스 자체를 하지 않습니다. Advisor가 심사위원장이니, 당연히 

탈락할 정도면 디펜스 자체를 할 필요가 없겠죠. 그런 시스템입니다. 


박사를 8년 하시는 그런 분도 있습니다. 


그리구 분야나 지도교수 스타일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됩니다. 


그런데 교수가 된 후에 보니까, 


일반대학교는 지도교수는 심사위원이며, 심사위원장은 따로 있더군요. 


그리고 심사를 몇 단계씩 하더군요. (최대 몇 번까지는 있습니다만), 그리구 proposal 개념도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처음엔 이게 원래 맞는건지, K대가 맞는 건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K대가 대학원은 국내에서는 앞서 있어 그게 맞는 것으로 생각하였습니다. 


아무튼 그 단장이라는 분이 주도한다면, 심사위원장이 그 분이며, 지도교수는 심사위원으로 생각되네요. 


학위논문이 문제가 없다면 지도교수님께 졸업하고 싶습니다라고 진지하게 얘기를 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지도교수가 그 심사위원장을 설득할 노력을 하든지, 


아니면 지도교수가 원글님을 붙잡아 두려 하는지, 등등 


지도교수를 그 분으로 갑자기 바꾸는 것은 박사 초년 때는 몰라도 지금은 무리라 생각됩니다. 


지도교수 입장에서는 오랫동안 지도를 했는데, 학생을 뺏긴다는 생각을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단장이라는 분 학위 취득을 위해 더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물어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무슨 단장인가요?) 


원글님 글에서 지도교수 기준이 문제인지, 단장이라는 분 기준이 문제인지 정확히 알며, 무슨 기준이 필요한지 물어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도교수는 그 기준을 얘기해 주어야 하리라 생각됩니다. 


그냥 드는 생각은 지도교수가 원글님을 붙잡아 두려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대학원생도 있구, 논문도 잘 쓰니 좋겠죠. 



즐겨찾기
신고
추천2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