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아시아톱100대학에 국내대학 14개 포함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해외 유명기관이 평가한 국내 대학 톱 5순위는 포스텍, 서울대, 카이스트, 연세대, 성균관대 순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글로벌 대학교육전문매체인 THE(Times Higher Education)가 처음 발표한 '아시아 100대 대학' 평가(THE Asia University Rankings)에서 국내 14개 대학이 포함됐다.

15일 THE에 따르면 아시아 100대 대학에 진입한 국내 대학은 포스텍(아시아 5위), 서울대(8위), 카이스트(10위), 연세대(20위), 성균관대(23위), 고려대(28위), 경희대(64위), 한양대(74위), 서강대(78위), 부산대(79위), 경북대(84위), 인하대(91위), 건국대(92위), 중앙대(94위) 순이었다.

이번 아시아 100대 대학은 THE가 2004년부터 매년 실시하는 'THE 세계 대학평가'(옛 영국 더 타임스 평가)와 같은 식으로 진행됐다.

나라별로 살펴보면 일본이 22개로 가장 많았고 대만(17), 중국(15), 한국(14) 등이 뒤를 이었으며 나머지를 기타 국가가 차지했다.

THE의 필 베티 편집장은 "한국 대학은 교육에 대한 국가적 관심에 힘입어 아시아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며 "하지만 진정한 글로벌 대학이 되기 위해서는 국제화 분야를 더 강화하고 논문 피인용 등 연구의 질적 성과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THE는 1971년부터 유럽·미국 등 세계의 대학과 고등교육 정책을 다뤄온 교육전문 매체로 영국 더 타임스의 관계사였으나 현재 독립한 상태로 세계 대학평가, 대학 평판도 평가 등을 시행하고 있다.

2010년부터는 글로벌 정보서비스 기업인 톰슨로이터로부터 평가 방법론과 데이터를 제공받아 평가를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THE 평가는 설문 방식의 평판도 조사로 반영하는 점수의 비중(33%)이 높다. 지난해 평판도 조사엔 세계 각국 1만6639명의 교수·학자가 응답했다. '논문 피인용'(국제 논문 1편당 피인용 횟수)의 비중(30%)이 높은 것도 특징이다. 논문 피인용은 연구의 질을 따지는 대표적인 척도다. 이번 아시아 대학평가의 대학별 순위 등은 THE 홈페이지(http://www.timeshighereducation.co.uk)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경수 기자 rainman@fnnews.com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