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잘 가르치는 대학 16개교 선정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가천대, 동국대, 상명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이화여대 등이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선정됐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부구욱·이하 대교협)는 6일 '2015년도 학부교육 선도대학(Advancement of College Education·이하 ACE) 육성사업(이하 ACE사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ACE사업은 학부교육 선도모델의 창출·확산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일명 '잘 가르치는 대학' 사업으로도 불린다. 교육부와 대교협은 ACE사업을 통해 2010년부터 매년 일정 수의 대학을 선정, 4년간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10년부터 2014년까지 32개 대학이 ACE 대학으로 선정돼 지원을 받았다.

'2015년도 ACE사업'과 관련해 교육부와 대교협은 계속 지원 대학(16개교)을 포함해 재진입 대학 6개교와 신규진입 대학 10개교를 각각 선정했다.

먼저 재진입 대학 선정 평가는 올해 사업이 종료된 대학들을 대상으로 이뤄진 가운데 서강대·서울시립대(이상 수도권), 계명대·동국대 경주·한동대(이하 지방)가 선정의 영예를 얻었다. 재진입 대학에는 연간 평균 14억여 원이 지원된다.

또한 신규진입 대학에는 가천대·동국대·상명대·이화여대(이상 수도권)와 동신대·부산대·부산외대·순천대·순천향대·전북대·창원대(이상 지방)가 최종 선정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신규진입 대학에는 연간 평균 약 21억 원이 지원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 4월 17일 사업이 공고된 이후 5월 20일 사업 신청 기한까지 총 99개 대학이 신청(경쟁률 7.6:1)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면서 "대학별 최종 지원액은 금년도 사업비 588억 원을 대학의 규모(대규모·중소규모)와 재학생 수 등을 고려, 차등 배분하되 재진입 대학의 경우 신규진입 대학 사업비의 70% 수준으로 지급하고 계속 지원 대학의 경우 기존 사업실적에 대한 연차평가 결과 등을 반영해 성과가 부진한 대학의 사업비를 일부 삭감, 우수대학에 추가 지급하는 방식으로 사업비를 조정·배분했다"고 밝혔다.

정성민 기자 jsm@dhnews.co.kr

Copyright 대학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