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정부, 신산업 인재 양성하는 전문대 12곳에 올해 120억원 지원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신산업 분야 인력을 양성하는 전문대학교에 정부가 올해 12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신산업 분야 특화 선도전문대학 지원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해 4일 발표했다.

전문대가 학과 특성, 지역 특화 신산업, 지역 산업체의 특성 등을 분석해 1개 특화 신산업 분야를 선정하고 학과(전공) 운영 계획을 수립하면 교육부가 이를 평가해 인력 양성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사업 신청 대학은 특화 신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산업계와 연계해 교육 과정을 재구조화하고 신규 과정을 개발해야 한다.

교육 효과 향상을 위해 교수법을 개발하고 교원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학사 운영 유연화도 추진해야 한다.

아울러 최신 기자재를 구비하고 산·학·연·관 연계체계(거버넌스)를 구축해 소통을 확대해야 한다.

교육부는 사업 대상으로 12개 대학을 선정해 올해 우선 1교당 10억원씩 총 12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기간은 총 3년이다.

교육부는 신산업 분야의 다양성, 지역 분포 등을 고려해 수도권 4∼5개교, 지방 7∼8개교를 선정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5일 홈페이지에 사업을 공고하고 이달 중으로 사업 설명회 개최, 사전 신청서 접수 절차를 밟은 뒤 다음 달 사업 계획서를 접수해 5월까지 지원 대학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4차 산업혁명, 학령인구 감소 등 전문대의 대내외적 여건이 지속해서 변화하는 상황에서 전문대가 신산업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porque@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