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한전공대 내년 3월 개교…건물신축·교원확보·학생 모집 박차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한전공대) 특별법이 24일 우여곡절 끝에 국회 문턱을 넘으면서 내년 3월 개교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전공대 특별법은 정부와 지자체의 재정지원 근거, 개교를 위한 교사(校舍) 확보 등 특례조항, 운영 자율성 등 특수법인 지위를 담고 있다.

우선 학생을 맞을 학교 건물 확보가 급선무다. 개교까지는 1년이 채 남지 않아 2단계로 나눠서 건물 신축에 들어간다.

개교에 필요한 핵심 시설(5천224㎡)은 오는 5월 착공에 들어간다. 사업비는 211억원으로 앞서 지난해 말부터 2월까지 도시관리계획, 건축허가, 실시계획인가 등 행정절차를 모두 마무리했다.

나주시도 지난해 말 혁신도시와 학교를 연결하는 4차로 진입로 공사에 들어가 오는 10월 준공할 계획이다.

현재 실시설계 중인 본관동(3만여㎡)은 사업비 1천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오는 7월 착공해 2023년 3월 임시사용 승인을 받은 뒤 2024년 1월 준공한다.

한시가 급한 만큼 행정절차 등을 최대한 단축하거나 서둘러 진행하려고 하지만 공사 중 날씨, 안전사고, 자재 조달 등이 변수다.

세계 일류의 에너지대학을 표방한 만큼 우수한 교원 확보도 발등의 불이다.

에너지인공지능, 에너지신소재 등 에너지 5개 분야 국내외 교수를 2025년까지 100명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7명 뽑은 데 이어 올해 33명을 선발하고 내년에 50명을 더 충원할 계획을 세웠다.

총장으로 내정된 윤의준 한국에너지공과대학 설립추진위원장이 중심이 돼 국내외 최고의 교원 확보에 나서고 있다.

학생 선발은 여타 다른 대학과는 큰 차별화가 예상된다.

수능, 내신 등도 참고를 하되 계량화된 점수보다는 체험과 검증을 통해 신입생을 뽑겠다는 것이다.

대학 측이 염두에 둔 학교는 미국 보스턴 근교에 있는 4년제 공과대학인 올린공대 등이다.

이 대학은 미국에서 대학 교육 혁신 사례로 자주 등장하는 학교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융합형 인재를 키워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2박 3일 합숙캠프 등을 통한 몰입형 심층 면접, 연구 경험이나 계획을 바탕으로 한 비계량 평가, 연구와 창업에 잠재적 역량을 갖춘 글로벌 인재 선발 등을 검토 중이다.

대학 측은 에너지와 정보통신기술 등의 분야에서 자신의 꿈을 위한 도전정신, 창의성, 영재성 등 잠재력 등을 선발 시 주로 보게 된다.

전인적인 리더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역량, 인성, 인간관계, 리더십 등도 다양한 관점에서도 평가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모집요강은 오는 5월 초 최종 확정해 발표한다.

개교 첫해 대학원 250명, 학부 100명 등 350명을 모집하고 2023년에는 700명(대학원 500명, 학부 200명), 2025년 1천명(대학원 600명, 학부 400명)을 뽑는다.

이밖에 연구기반 조성과 정주 여건 개선 등 지원방안도 마련, 추진한다.

연구기반 조성을 위해 연구소·클러스터 부지 80만㎡(대형연구소 40만㎡·클러스터 40만㎡) 조성을 위한 용역도 추진한다.

이 에너지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산학연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창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등이 이뤄져 글로컬 산학연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교직원 등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우수한 교육환경 조성에도 나선다.

나주시 금천면에 있는 전남과학고를 한전공대 인근으로 확대 이전하고 교육과정을 개편하는 방안도 교육청과 협의 중이다.

한국에너지공과대학 관계자는 24일 "특별법이 우여곡절 끝에 통과된 만큼 내년 개교에 차질이 없도록 총력전을 펼 계획이다"며 "세계 일류 에너지 대학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betty@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