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한국외대 프랑스·독일·중국어교육과 통폐합…동문 반발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한국외대 사범대가 교육부로부터 저조한 평가를 받자 학교 측이 제2외국어 교육학과를 통폐합하기로 했다. 동문은 '전문성 약화'를 우려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2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한국외대 학교법인 동원육영회는 지난 9일 이사회를 열고 사범대 프랑스어·독일어·중국어교육과 전체 인원을 약 30% 감축하고, '외국어교육학부'로 통합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한국외대는 이 같은 변경안을 교육부에 보고했으며, 2022학년도부터 외국어교육학부로 신입생을 받는다. 기존 세 학과는 학부 내 세부 전공으로 나뉜다.

이번 학부제 추진은 지난 2월 교육부가 발표한 '교원양성기관 역량진단'에서 한국외대 사범대가 전국 45개 사범대 중 유일하게 C등급을 받은 데 따른 여파다. 교육부 평가 결과에 따라 교원 양성 정원을 기존보다 30%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

한국외대 측은 제2외국어 교육학과를 그대로 두면 정원을 18명에서 14명으로 줄여야 하는데, 각기 단일학과로 운영하기에는 그 규모가 작다는 입장이다. 지난 10여년간 프랑스어·독일어·중국어 교원 임용 수요가 적어 탄력적 학사 운영이 필요하다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이에 해당 학과 교수와 학생, 동문은 학교 측이 제시한 학부제 통합 이유에 동의할 수 없고, 학과 교육의 전문성이 약화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한 프랑스어교육학과 교수는 "프랑스어 교육의 경우 부산대는 정원 9명, 교원대는 9명으로 적지만 학과제를 유지하고 있다"며 "학과를 운영하기에 학생 인원이 적다는 점을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프랑스어·독어교육과 총동문회는 이번 결정이 정당한 학칙 변경 절차를 밟지 않고 법인 주도로 일방적으로 추진됐다며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고 밝혔다.

학과 통합을 위해서는 학칙을 바꿔야 해 전체 교수회의 동의를 거친 뒤 법인 이사회 안건으로 상정해 결정해야 한다. 하지만 교수회의는 학부제 신설 안건을 심의·의결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석준 독일어교육과 총동문회 수석부회장은 "절차적 하자가 있다는 점을 들어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고 더 필요한 소송이 있다면 절차를 밟아 진행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이의진 기자 zero@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