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전북대 컴공과 교수들, 연구부정 교수 엄중 징계 촉구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전북대 교수들이 연구 부정을 저지른 교수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촉구했다.

전북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14명은 28일 공동 입장을 내고 "이 교수가 교육자로서 대학에 남아 학생들과 함께 할 자격이 있느냐"고 일갈했다.

이들 교수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달 14일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전북대 A교수를 기소했다.

A교수는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논문 제1 저자를 연구에 기여하지 않은 자신의 동생으로 교체하는 등 여러 차례에 걸쳐 연구윤리를 위반한 혐의를 받는다.

학교 징계위원회는 최근 A교수에 대해 경징계를 의결했지만, 김동원 총장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교육부에 재심의를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입장을 낸 교수들은 "(A교수는) 학생들이 밤잠을 아끼며 이룬 연구 성과를 갈취해 가족과 개인의 이득으로 삼고,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학생들이 인권을 유린했다"며 "하루빨리 사건이 정의롭게 처리돼 피해 학생들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대학은 비리의 온상이라는 오명을 벗어나 대학을 대학답게 만들어야 한다"면서 "교육부도 학생과 교수들이 대학의 앞날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음을 직시하고, 교수들이 연구자이자 교육자로서 추구해야 할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jaya@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