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권익위, 국공립대 교수 채용 때 친인척이 심사 못한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앞으로 국·공립대학에서 교수를 비롯한 교원을 채용할 때 응시자의 친인척은 심사위원에서 제외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대학교원 채용 절차 공정성 강화 방안'을 마련해 교육부와 국·공립대학에 권고했으며, 해당 기관들은 올해 안에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권익위는 친인척뿐 아니라 응시자의 지도교수를 맡았거나 연구실적물에 공동연구자로 참여한 사람도 심사위원에서 제외하고, 이를 어길 경우에는 징계 조치를 하도록 권고했다

권익위는 "실태조사 결과 심사위원 제외 기준이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은 국·공립대학들이 있었다"며 "채용 공정성이 저해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권익위는 또 일부 대학이 응시자의 성별, 사진, 출신학교 등을 심사위원에 제공해 왔다고 지적하고 '블라인드 채용'의 취지에 맞게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라면 인적정보를 제공하는 일을 금지하도록 했다.

아울러 채용 절차가 끝난 뒤 응시자가 제출한 서류를 돌려주지 않는 사례가 많다는 점을 적발해 서류 반환의 근거를 마련하도록 권고했다. 또한 최고 득점자가 아닌 응시자가 최종 합격할 경우 사유를 명확히 밝혀 투명성을 높이도록 했다

채용 절차 초기인 서류전형 단계에서 앞으로 필요한 모든 서류를 일괄 제출하라고 하거나 우편·온라인 접수가 아닌 대면 제출만을 요구하는 관행에도 개선을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