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2021년 인문사회분야 학술지원사업 신규과제 선정…4개 사업 63개 과제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2021년 인문사회분야 학술지원사업’ 신규 과제 예비선정 결과(9.1.자 연구 개시)를 발표했다.

인문사회연구소 지원, 인문한국플러스 지원(2유형), 사회과학연구 지원, 우수학자 지원의 4개 사업에서 63개 과제를 선정했다.

▶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은 대학 연구소를 특성화・전문화된 연구거점으로 육성하고 차세대 연구 인력을 양성하는 등 선순환적 학술・연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2019년부터 지원하고 있다.

해당 사업에 선정된 연구소들은 ‘전략적지역’, ‘순수학문’, ‘문제해결’, ‘교육연계’의 4개 세부 유형에 따라 연구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학술 연구 진흥에 기여하고 국가・사회적 주제에 대한 중장기적 대안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는 전임연구인력의 처우개선 및 추가채용, 행정인력지원제*시행을 위해 지원규모를 과제당 2억원에서 2억6천만원으로 확대하여 연구소의 연구 몰입 기반을 마련한다. 또한 연구소 행정인력채용(1인 이상)을 의무화하여 행정업무 부담 완화와 전임연구인력 처우개선을 도모한다.



▶ 인문사회연구소와 함께 인문한국플러스(2유형), 사회과학연구 지원사업도 이번에 예비 선정 결과를 발표했으며, 이의신청 절차를 거쳐 9월 중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 한편, 인문사회학계 최대 규모로 개인연구자를 지원하는 우수학자 지원사업은 9월 초에 예비 선정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홍민식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인문사회분야 우수한 연구자들의 안정적인 연구거점 확대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하며, “교육부는 인문사회연구소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인문사회분야의 연구과제 수행과 인력양성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명아 기자

Copyright 대학지성In&Ou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