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채용 비리 의혹 강원연구원 압수수색 … 소환조사 임박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경찰이 교수 시절 제자 등을 책임연구원으로 채용해 '맞춤형 채용' 의혹이 불거졌던 강원연구원을 3일 압수수색했다.

강원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2시간가량 강원연구원 사무실 여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박영일 전 원장이 재직 당시 사용했던 휴대전화와 서류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원도감사위원회는 지난 5월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의뢰했다.

감사위는 감사 결과 박 원장과 심사위원 등이 채용 비리와 연관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의뢰했으며, 경찰은 이들 중 일부는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압수한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등 분석을 마친 뒤 박 원장 등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박 전 원장은 올해 2월 시행한 '2021년 제1차 연구원 정규직 공개채용'과 작년 12월 시행한 '2020년 제2차 연구직(정규직) 공개채용'에서 교수 재직 시절 자신의 제자 등이 잇따라 채용돼 논란을 빚었다.

올해 채용된 A씨는 박 전 원장이 대학교수 시절 박사 논문을 지도한 제자이자 학술지 논문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또 A씨가 대표로 있던 사단법인에서 박 전 원장이 이사로 활동한 사실이 확인돼 무성한 뒷말을 남겼다.

지난해 12월 채용된 B씨도 박 전 원장이 교수로 있던 특정 대학 출신이었다.

채용 비리 논란이 일자 박 전 원장은 부임 10개월여 만인 지난 4월 사퇴했다.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conanys@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