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박사학위 부정 조선대 교수들 징계받을 듯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아들에게 특혜를 주고 부정하게 박사학위를 취득하게 해 1심에서 집행유예와 벌금형이 선고된 조선대 교수와 동료 교수들에게 징계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조선대는 30일 자료를 내고 "대학원 학사 업무방해 관련 교수들의 1심 선고가 있었다"며 "조선대 대학원생들과 저희 대학을 믿고 응원해주시는 지역민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조선대는 "대학은 오늘 선고 결과에 대해 관련 법과 대학 규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강화된 대학원 학사 운영 기준을 적용해 학위 수여에 대한 공정성을 확보하고, 고등 교육 기관으로서의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선대는 이들 교수에 대한 징계 착수를 검토하고 있다.

앞서 광주지법 형사6단독 윤봉학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조선대학교 A 교수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아들 B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B씨의 출석 미달을 기재하지 않고 학점을 주거나 논문을 통과시킨 교수 9명도 각각 벌금 300만∼1천만원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2014년부터 2017까지 B씨가 조선대에서 석·박사 통합과정을 수료하는 과정에서 출석을 조작하는 등 대학의 학사 운영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수도권에서 직장 생활을 하던 B씨는 7학기 동안 20과목을 수강하면서 대부분 출석하지 않았다.

그러나 교수들은 리포트 제출, 세미나 준비, 회사 박람회 참여 등으로 출석을 인정했고, 특히 아버지인 A 교수는 한 학기 내내 정규수업에 출석하지 않았음에도 출석 대체 방식으로 A+ 학점을 부여했다.

조선대 학사 규정에 따르면 수업에 4분의 3 미만으로 출석할 경우 F 학점을 줘야 한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