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대학가, 대학기본역량진단 미선정 대학 재평가방식 논의 활발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3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 일반재정지원사업 미선정 대학들의 반발로 구성이 촉발된 ‘독립적 협의기구’ 위원 추천(대학협의체, 국회)이 완료된 가운데 ‘10월이내에 미선정 대학에게 재도전 기회부여 여부’(본지 9월 3일자 단독보도 : 교육부 “대학기본역량진단 미선정대학, 별도 혁신기구 만들어 구제논의중”)를, 올해내로 재평가 방식을 확정짓는 일정을 교육부가 잡고 있다.

일반재정지원사업 미선정 52개교는 재평가를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인가에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다. 그래서 교육부 관계자도 “협의기구 역할중 선정되지 않은 대학중 혁신역량과 의지가 있는 대학에 재도전 기회를 부여하고, 평가방식 결정이 우선적으로 현안”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에서 잡아놓은 대학혁신지원사업비 초과여부 등으로 재도전 기회부여에 소극적 입장을 취하고 있지만, 유은혜 교육부장관 지원발언 등은 재도전 부여는 이미 기정사실화 돼 있는 상황이다.

아직 교육부 내부에서는 가닥을 잡지 못하고 있지만 본지가 평가방식에 대해 대학가를 취재한 결과, 몇몇 의견이 나온다. 첫 번째로는 미선정된 대학의 지표평가중 탈락요인이 된 결정적 지표에 대해 교육부 컨설팅 후 권역 관계없이 통합평가를 하는 방식을 예상한다.

이에 대한 근거로 미선정 52개교중 45개교(일반대 24개교, 전문대 21개교)는 지표별 진단결과에 대해 203건 이의신청을 제출했는데, 진단 가결과에 대한 재평가 요구가 가장 많았다는 점을 든다. 이의신청은 배점이 큰 핵심지표인 ‘교육과정 운영 및 개선’이 가장 많았다.

두 번째로는 교육부가 지난 5월 발표한 ‘대학의 체계적 관리 및 혁신지원 전략’ 내용중 ‘지역 밀착형 특성화’, ‘과감한 구조조정’, ‘성인학습자 친화적인 교육’ 등 3가지 정책방향에 부합하는 실천방안과 실행내용을 평가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이에, 교육시설, 교육과정, 교원 등 공유‧협력을 통해 다양한 교육수요에 대응하고 교육의 질을 제고하려는 대학의 혁신노력 평가가 가능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교육부는 지역 밀착형 특성화, 과감한 구조조정, 성인학습자 친화적인 교육 등을 추진한 대학이 위기에 강한 모습을 보인 것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끝으로는 일반재정지원사업 선정된 대학이 제출해야 하는 ‘자율혁신계획’과 유사한 계획을 제출하되, 신입생 충원율, 유지 충원율 점검에서 선정대학과 다른 별도 조건이 붙으면서 평가하는 방법도 나올 수 있지 않겠냐고 전망했다.

교육부 S모 관계자는 “오는 10월에 '대학혁신지원사업 기본방향' 발표시기에 협의기구의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가능성이 높다는 보도를 U’s Line(유스라인)에서 이미 9월초에 보도한 것을 봤다”며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미선정 대학에 대한 재도전 기회부여 방안을 논의할 계획인데, 일반재정지원을 받을 합당한 자격을 어떻게, 무엇으로 검증할 것이냐, 얼마 기간에 걸쳐 검증할 것이냐가 관건이 되지 않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4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은 개별대학간 경쟁보다는 지역내 아니면 전국 단위에서 공유·협력 대학을 진단하고, 대학의 질 개선을 통해서 선진국의 대학에 걸맞은 선도적 대학들이 많이 생길 수 있는 진단평가로 전환되는 모멘텀이 되도록 한다는 대원칙이 서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된 협의기구 위원은 대학 보직자 출신이면서 그간 교육부의 대학평가의 평가위원으로 참여경력이 없는 대학 관계자가 대거 추천됐다. 대학 현장의 이야기를 수렴한다는 취지다.

U's Line 특별취재팀 news@usline.kr

Copyright 유스라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