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결손활용 대학원증원 8개 대학 36개 학과 선정…교육부 정원규제 완화 방침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연합(복수)전공 경쟁률이 2대1에 육박만 해도 서울대에서 매우 드문 일이다. 지난해 서울대 공대 1학기 대학원 경쟁률은 0.87대 1이다. 4년 연속 미달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 예상하지 못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해 초 서울대가 신설한 ‘인공지능(AI)반도체연합전공’ 모집에 41명 선발에 74명이 몰렸고, 같은 시기에 개교한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경쟁률은 6대1을 넘었다. 인공지능 협동과정(석사)3명 모집에 16명이 지원했다. 상경계, 문과계열도 대거 지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학생들이 원하는 학과는 확연히 드러났지만 학교 교과과정이 뒷받침 못하고 있었던 것이 확인됐다. 그러다 대학원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고려대가 2021학년도부터 정원 각 30명으로 데이터과학과, 스마트보안학부, 융합에너지공학과 등 첨단분야 학과 3개를 신설하기로 했는데, 이 역시 결손 인원을 활용해 정원을 쥐어짜낸 것이다. 서울대는 공대 정시모집인원 일부를 무전공으로 뽑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데, 정원을 늘리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 입시 방식까지 바꿨다는 평가가 나온다.

산업계는 물론 공대 교수 사이에서도 첨단산업 관련 전공을 이처럼 묶어두는 규제는 우선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지적하지만, 수도권 대학은 정원을 단 한 명도 늘릴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이 같은 규제를 그대로 두고 교육부가 짜낸 묘책이 결손활용 대학원 증원이다.

28일 교육부는 '대학원 결손인원 활용을 통한 정원증원 제도'에 신청한 11개교 44개 학과중 8개교 36개 학과(558명)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신기술분야 고급 인재부족에 대비한 수요증가와 결손된 대학원 정원을 활용해 증원신청을 지난말까지 받은 결과다.

학교별 증원규모는 경북대 50명, 고려대 40명, 상지대 30명, 서울대 93명, 성균관대 105명, 전남대 50명, 한국해양대 7명, 한양대(ERICA 포함) 210명이다.(가나다순). 분야별로 빅데이터(171명) 인원이 가장 많고 AI(124명)와 사물인터넷(IoT·77명), 신재생에너지(39명), 스마트시티(34명), 바이오헬스(20명), 첨단신소재(20명) 등이다.



이번에 첨단분야 석·박사 증원을 받은 대학원은 2022년 3월 전반기와 9월 후반기에 신입생을 선발해 해당 교육과정 운영이 가능하고, 정원증원 제도는 2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1유형은 최근 3년(2018∼2020년)간 결손인원 평균 범위내에서 다음 연도(2022년)에 첨단분야의 대학원 석·박사 정원증원 후, 일시적으로 증가된 정원을 편제완성 다음연도까지 타 학과의 정원을 감축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선정된 대학 중 1유형에 속하는 대학은 전남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 석사과정(50명)이다. 석사과정은 2년제 이기 때문에 내년에 50명을 증원했다면 2024년까지 타과 정원을 감축해야 한다.

▲2유형은 최근 3개년(2018∼2020년)간 평균 결손인원의 1/2 범위 내에서 다음 년도(2022년) 첨단분야 대학원 석·박사 정원 증원 후, 증원 정원의 2배 이상을 매년 결손인원으로 확보하면 증원 정원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첨단분야 대학원 정원을 늘린 규모와 중도탈락 등으로 발생한 결손인원을 봐가면서 정원조정을 실시해야 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우리나라가 고부가가치 산업을 선점하고 신기술 분야를 선도할 고급인재를 적시에 공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첨단 신기술 분야 인재 양성 확대를 위해 대학원 정원 제도를 개선하고 규제를 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교육부 장관이 고시하는 첨단 신기술 분야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차세대(지능형)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통신, IoT(사물인터넷) 가전,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 첨단신소재, 미래 자동차(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이다.

교육부는 신기술 인재양성 수요가 증가세이나 대학 내 분야 간 정원 조정·협의가 쉽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대학원 결손인원 활용을 통한 정원 증원' 제도를 도입했으며 이를 2023학년도부터 더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경희 기자 leehk@usline.kr

Copyright 유스라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