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지방대 다 죽는다, 대학노조... 정부·대선후보에 대책 촉구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수도권 과밀화,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존폐 위기에 놓인 부산, 경남지역 대학 노조가 정부와 대선 후보에게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대학노동조합 부산경남본부(이하 대학노조)는 29일 오전 부산시청 광장에서 '지방대 붕괴 및 지역 소멸 근본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학노조는 "현재 우리나라는 부동산 가격 폭등, 부의 세습, 교육 불평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그 원인은 수도권 집중"이라며 "인구 절반 이상이 서울과 수도권에 살아 지역 대학은 입학 정원도 채우기 힘들어 존폐가 위태롭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에는 기업이 떠나고 일자리도 없어 청년은 수도권으로 몰리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며 "정부의 줄세우기식 대학 평가와 일시적 지원책은 오히려 수도권 집중과 지방대 붕괴를 가속화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부는 고등교육재정교부금법을 시행해 지방대에 안정적으로 재정지원을 하고 대학교육 무상화도 검토해야 한다"며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 입학 정원 감축과 통폐합도 늦출 수 없다"고 주장했다.

대학노조는 각 정당의 대선 후보 역시 수도권 과밀 해소 방안과 지방대 육성 등 지역 균형 발전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대학노조 조합원들은 세종시 정부종합청사로 가서 교육부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기로 했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