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새해 인사한 학생만 5점 가산점…대학 교수의 갑질 논란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국내의 한 대학 교수가 새해 인사를 한 학생에게만 가산점을 주어 막판 성적이 뒤바뀌는 일이 벌어지며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관계자들에 따르면 대구시에 있는 한 종합대학교의 A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이 지도하는 학과생 40명이 참여하는 단체 카톡방에서 새해를 맞아 덕담을 한마디씩 올릴 것을 제안했다.

그런데 28명의 학생만 교수의 제안에 따르고 나머지는 새해 인사를 올리지 않았다.

A 교수는 이에 지난 3일 해당 과목을 이미 종강하고 학점도 학생들에게 공지한 상황이었지만 새해 인사를 올린 학생들에게 5점의 가점을 부여해 학점을 재산정한다고 공지했다.

그는 단톡방에서 "아직도 새해 인사를 올리지 않은 학생은 동기생과 지도교수, 학교생활 참여에 감사함이 없거나 적극적인 노력이 부족한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과목은 교수 재량에 따라 절반은 A+ 학점을 주고 나머지 절반은 B+ 와 B 학점을 줘 작은 점수 차이로 희비가 갈린다. 이 때문에 가산점을 받지 못한 학생들은 즉각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A 교수 수업에서 가산점을 받지 못한 B 학생은 "새해 인사를 올렸다는 이유로 일부 학생에게 가산점을 부과해 성적에 변동이 생기게 된 것은 명백한 교수의 갑질이자 부당한 대우"라면서 "교수님은 새해 인사도 수업의 연장선이며 앞으로 수업 참여도를 높이라고 말씀하셨다. 이건 정말 말도 안 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B 학생은 "학과 친구 중에 실제로 학점이 A+에서 B+로 떨어진 경우가 있다. 가산점을 못받은 학생들은 불만"이라고 덧붙였다.

A 교수는 그러나 교수와 동료 학생들이 모두 참여하는 단톡방에서의 새해 인사가 교육의 일부분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기 과목이고 수업목표도 졸업 후 군 장교로 복무하게 될 학생들의 기본 소양을 함양하는데 있다"면서 "학과평가의 20%는 수업 자세를 반영한다. 학생들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모래알 같다면 앞으로 군인으로서, 장교로서 기본 소양을 갖추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 협조와 적극적인 관심, 존중과 예의를 갖춰가라는 게 훈육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부 학생이 수업이 아닌 걸 점수에 반영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지만, 학생들에게 취지를 설명해주고 토의를 거쳐 대다수 학생으로부터 납득한다는 의견을 들었다"면서 "획일화를 원하지는 않지만 훈육하는 지도 교수 입장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배움을 얻길 바랐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명감과 소신 있게 훈육하는데 일부 학생이 아직 불만이 있다고 하니 자괴감이 든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daeho@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