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올해 학술연구사업에 9천억원…인문·과학 융복합연구 등 지원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교육부가 올해 인문사회 분야와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에 9천억 원을 투입한다.

인본적 가치와 최신 과학기술을 접목한 인문사회 기반의 융복합 연구소를 시범사업으로 지원하고 이공분야 박사과정생 등에게 연구장려금을 준다.

교육부는 11일 정종철 차관 주재로 서울 중구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에서 기초학문 진흥을 위한 미래학술정책 간담회를 개최하고 '2022년 인문사회분야·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종합계획 중 인문사회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은 총 5천469개 과제에 3천630억 원, 이공분야는 7천842개 과제에 5천474억 원이 투입된다.

인문사회분야 비전임 연구자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연구할 수 있도록 최대 5년 동안 연구비를 지원하는 인문사회 학술연구 교수사업 등 개인 연구에 총 1천268억 원을 쓴다.

대학의 인문사회 연구기반 거점 조성에는 1천78억 원을 투입한다. 대학의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으로 '미래공유형'을 신설해 인문사회·과학기술 융합 연구를 지원한다. 시범사업으로 3년간 추진하며 총 37억 원을 지원한다.

사회과학연구 지원사업 신규 과제 수를 기존 10개에서 16개로 확대해 다양한 사회과학 관련 의제를 연구할 수 있도록 한다.

한국학 연구의 경우 854억 원으로 관계 기관에 분산된 자료를 모아 '한국학 자료 통합 운영체제'를 구축하고 교육·연구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학술 데이터베이스 대학 사용권을 기존 48종에서 57종으로 확대하는 등의 원활한 학술 활동 지원에는 430억 원이 쓰인다.

이공분야에서는 올해 박사과정생과 박사후연구자 총 1천551명에게 연구비를 지원한다. 박사과정생 연구장려금으로 117억 원, 박사후 국내외연수에 537억 원을 준다.

대학 내 연구소가 능력 있는 석박사 과정생과 박사후연구자들을 유치하고 교육 훈련할 수 있도록 하는 '대학중점연구소' 사업에는 1천214억 원, 대학 내 산재한 연구 장비를 모아 해당 장비들을 전문인력이 관리하도록 지원하는 '기초과학연구역량 강화 사업'에는 381억 원을 투입한다.

연구 여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하고 연구비 지원이 적은 연구자와 해당 학문 분야를 지원하는 '학문 균형발전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정 차관은 "기초학문 진흥을 위해서는 학문 후속세대를 양성하고 그들이 끊임없이 활동할 수 있도록 대학의 학술연구기반을 탄탄하게 구축해야 한다"며 "교육부는 앞으로도 학문 분야별 현장의 목소리를 꾸준히 듣고 이를 각 학술연구지원정책과 사업에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dylee@yna.co.kr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