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2024학년 10만명 미충원, 윤 차기정부 정원감축 대학자율 뭔 배짱 ?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현재 고등학교 2학년이 대학가는 2024학년도 대학 정원은 올해보다 5천명 정도 줄어든다. 그러나 수도권 대학들은 정원감소에도 수시, 정시 인원이 모두 늘어난다.

2024학년도 대학정원은 34만4천여 명. 2023학년도에 비해 4,800여 명 줄어든 건데, 권역별로 수도권은 500여 명 늘어날 때 비수도권 대학들이 5천여 명 줄어든 탓이다. 이는 비수도권 대학들 수시전형에 집중한데 기인한다.



비수도권 대학들이 수시인원을 작년에 비해 400여 명 줄인 데 비해 정시는 5천 명 가까이 줄였다. 비수도권 대학들은 수시 선발비율이 90%에 육박하게 됐는데, 정시비율은 역대 최저(11.9%)를 기록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관계자는 "비수도권 대학의 충원율 문제 때문에 아무래도 빨리 학생들을 좀 선발하고자 수시선발에 집중한다."고 분석했다.

반면, 수도권은 수시, 정시 인원이 모두 소폭 늘었다. 특히 수도권의 정시모집 비율은 35.6%로, 전 학년도에 비해 소폭 오르며 비수도권의 약 3배가 됐다.

비수도권이 수시를 늘리는 반면 서울 주요 16개 대학들이 이른바 '조국 사태' 이후 정시 모집 비율을 평균 40%로 끌어올리는 등 양극화가 심화한 탓이다.

권역별 정시 비율이 3배까지 벌어지자 양극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지방권소재 대학은 사실상 경쟁률이 6대 1밖에 안 되기 때문에 중위권 학생들조차도 서울 수도권 대학을 노려야 된다는 쪽으로 방향이 틀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여기에 현재 고2 학생들이 올해 고3보다 2만5천 명 더 적은 점을 감안하면 비수도권 대학들의 충원은 더욱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인환 U's Line부설 미래교육정책연구소장은 "정원충원율은 해마다 늘고 있다. 그럼에도 윤 차기정부는 대학자율로 넘기겠다는 것이라면 후속 정책을 내놓는 것이 우선이다"면서 "전 정부와 차별화를 하기 위한 공약이고, 대안없는 공약이었다면 윤 정부의 스타트는 좋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유숙 기자 moonus@usline.kr

Copyright 유스라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