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동국대, 인간문화재급 저명인사들 대거 교수로 임용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동국대가 2023학년도 신설되는 한국음악과 교수진으로 인간문화재급 저명인사들을 대거 교수로 임용했다.

동국대는 4일(화) 오전 11시, 서울시 중구 소재 한국의 집 취선관에서 「한국음악과 교원 임용장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달식에는 윤성이 총장과 기획부총장 종호스님, 곽채기 교무부총장 등 학교 측 인사와 박범훈 석좌교수를 비롯해 한국음악과 교수진이 함께 했다.

동국대 한국음악과는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한국음악(K-Music)을 창출하고 이끌어갈 인재양성을 목표로 설립 돼, 오는 9월 수시모집을 통해 15명을 선발하고 2023학년도부터 운영한다.

동국대는 사회현장의 수요와 졸업 후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실기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현직에서 활동하고 있는 저명인사를 대거 교수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교수진으로는 ▲박범훈 석좌교수(前 중앙대 총장) ▲김성녀 석좌교수(前 국립극장 국립창극단 예술감독) ▲김영재 특임교수(국가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보유자) ▲최경만 특임교수(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44호 삼현육각보유자 및 보존회장) ▲이춘희 특임교수(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보유자) ▲안숙선 특임교수(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 보유자) ▲김덕수 특임교수(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이수자(반주가락)) ▲강정숙 특임교수(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보유자) ▲김해숙 대우교수(前 국립국악원 원장) ▲김영길 대우교수(前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 ▲윤소희 대우교수(現 불교음악원 한국불교음악학회 학술위원장) ▲황호준 대우교수(KBS국악대상 작곡상 수상자) ▲원완철 대우교수(前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악장) ▲최수정 대우교수(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 ▲박애리 대우교수(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 이수자) 등 15명이다.

동국대 윤성이 총장은 “한국음악을 대표하는 분들을 우리대학 교수로 초빙할 수 있게 돼 영광이며 자랑스럽다”며 “교수님들이 합심해 우리나라 최고의 한국음악과로 만들어 달라. 학교도 열심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규임용 교수를 대표해 동국대 박범훈 석좌교수는 “이번에 임용된 한국음악과 교수진은 해당 분야에서 최고의 실력을 갖춘 분들”이라며 “유능한 분들과 함께하여 세계적인 학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국대는 한국음악과 신설을 통해 전통문화예술을 전승하고, 새로운 문화예술을 창작할 수 있는 글로벌 문화예술 인재를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임용된 교수진들은 내년 1학기부터 동국대 한국음악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진행한다.

이명아 기자

Copyright 대학지성In&Ou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