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최근 3년간 700개 학과 통폐합… 77%가 지방대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최근 3년간 일반대 학과 통폐합 사례 700건 가운데 77%(539건)가 비수도권대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험생 감소와 학생들의 수도권대 선호 현상으로 인해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대들이 구조조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일반대학 학과(학부) 통폐합 현황’에 따르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일반대에서 700개 학과가 통폐합됐다. 통폐합 건수는 2019년 130건, 2020년 242건, 지난해 328건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다.

통폐합 학과 700개 가운데 다른 학과와 합치는 과정 없이 단순 폐과한 경우가 230건(32.9%)으로 가장 많았다. 통폐합은 전체 통폐합 건수 가운데 단순신설과 분리신설을 제외한 나머지를 가리킨다.



지역유형별로는 수도권이 161건, 지방 539건으로, 최근 3년간 수도권/지방대학 학과 통폐합 건수 추이를 통해 볼 수 있듯 지방대학이 수도권대학에 비해 가파른 증가세(119→158→262건)를 보였다.



계열별로는 인문사회 284건, 공학 190건, 자연과학 130건 순으로 나타났고, 기초학문인 인문사회계열(211%)과 자연과학계열(289%)은 2019년 대비 2021년도에 통폐합 건수가 2배 이상 증가했다.



한편 대학알리미 공시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인문사회계열의 경우 전임교원의 논문실적이 2020년에는 전년 대비 343건, 2021년에는 191건 감소하는 등 꾸준한 감소 추세를 보였다. 그동안 취업률에 중점을 두고 이뤄져 온 대학 평가로 인해 인문사회계열이 학과 통폐합과 연구실적 부문에서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



도종환의원은 “취업률에만 갇혀 지방대와 기초학문 중심의 학과 통폐합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산업인재 육성만을 강조하는 윤석열 정부의 고등교육 정책이 고사 직전에 놓인 기초학문 위기를 더욱 앞당기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모든 학문의 기반이 되는 기초학문이 더이상 무너지지 않도록 더 많은 지원과 보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명아 기자

Copyright 대학지성In&Ou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