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채용비리 전.현직교수 집유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광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이창한 부장판사)는21일 전임 및 시간강사 채용을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전남대 교수 이모(49)씨와 초당대 교수 최모(38)씨에 대해 징역2년6월에 집행유예 3년, 추징금 3천300만원과 8천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 시간강사 채용과 신입생 입학 청탁을 대가로 금품을 받은 전 전남대 교수 한모(67)씨에 대해서는 징역 1년6월 집행유예 2년에 추징금 4천만원을, 이씨에게 돈을 건넨 전남대 전임강사 조모(35)씨에 대해서는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재판부는 대학 입학을 미끼로 수강생 어머니로부터 돈을 받아 챙긴모 음악학원 원장 이모(44.여)씨에 대해서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최고 지성인인 대학교수로서 높은 도덕성과 청렴성을 갖고 공정한게 업무를 처리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교원채용을 대가로 상당한 금품을챙긴 것은 파렴치한 행위로 공직사회의 도덕성을 훼손하고 대학 구성원이 되고자 하는 임용.입학 희망자에 큰 상처를 준 만큼 그 죄질이 무겁다"고 밝혔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수수한 금품을 상당액 반환한 점, 음악가로서 예술발전에 공헌한 점을 참작, 이같이 형량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씨 등 교수 3명은 전임 및 시간강사 채용을 대가로 4천만-1억6천만원을 받은혐의로, 조씨는 전임강사로 채용된 뒤 사례금 명목으로 이씨에게 1천만원을 준 혐의로, 음악학원 원장인 이씨는 수강생 어머니로부터 2천만원을 받아 1천만원은 자신이갖고 1천만원은 한씨에게 건넨 혐의로 각각 기소돼 징역 1년6월-3년이 구형됐다.

한편 전남대는 이 사건과 관련 지난달 8일 이씨와 조씨를 직위해제했고 한씨에대해서는 명예교수 추대를 취소했다.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