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8개 사립대 통ㆍ폐합 신청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고려대와 고려대병설보건대학, 삼육대와 삼육의명대학 등 8개 사립대학이 이르면 2006학년부터 4개 대학으로 통ㆍ폐합된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005년도 대학구조개혁 지원사업의 하나로 추진하고 있는 사립대학의 통ㆍ폐합 신청을 마감한 결과 8개 대학이 신청서를 냈다고 1일 밝혔다.

통ㆍ폐합 신청 대학은 고려대학교-고려대병설보건대학, 삼육대학교-삼육의명대학, 가천의과대학교-가천길대학, 을지의과대학교-서울보건대학 등이다.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은 고려대병설보건대학의 입학정원 474명(60%)을 감축, 고려대와 통합한 뒤 고려대에 보건과학대학을 설치해 보건ㆍ의학 기술 분야 고급 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서를 제출했다.

학교법인 가천학원은 가천길대학의 입학정원 1천201명(61%)을 줄여 가천의과대학교와 통합한 뒤 가천의과대학에 가천생명과학연구소 등을 설립해 이를 통한 의학-생명과학-보건과학 분야의 특성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학교법인 삼육학원은 삼육의명대학의 입학정원 676명을 감축해 삼육대학교와 통합하고 학교법인 을지학원은 서울보건대학의 입학정원 1천315명을 줄여 을지의과대학교와 통합하기로 했다.

이들 대학이 통ㆍ폐합되면 전문대학 입학정원 3천646명이 줄어든다.

신청서를 내지는 않았지만 조선대학교-조선간호대학은 통ㆍ폐합을 위한 법적 절차를 밟고 있으며 동명정보대학교-동명대학, 탐라대학교-제주산업정보대학, 연암공업대학-천안연암대학 등은 통ㆍ폐합에 대한 구성원들의 의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교육부는 파악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수시로 통ㆍ폐합 신청을 접수받기로 했으며 이번에 통ㆍ폐합을 신청한 대학에 대해서는 이달중 심사를 거쳐 허용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앞서 국립대학 통ㆍ폐합과 관련해서는 전남대-여수대, 강원대-삼척대, 경북대-상주대, 부산대-밀양대, 충주대-청주과학대 등 10개 국립대학이 신청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ofcourse@yna.co.kr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