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내년 기초과학연구에 2천796억원 투입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BT.NT.ST 등 특정연구개발에도 5천228억원

과기부, 내년도 시행계획 확정

과학기술부는 내년에 기초과학 연구 지원사업에2천796억원을, 특정연구개발 사업에 5천228억원을 각각 투입키로 했다. 과기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06년도 기초과학 연구사업 및 특정연구개발 사업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내년도 기초과학 연구지원 예산은 올해보다 5.8% 늘어났고 특정연구개발 사업은22.4% 증가한 것이다.

시행계획에 따르면 내년도 기초과학 연구지원사업은 특정기초연구 지원과 우수연구집단 육성, 창의적 연구진흥 사업 등 순수 연구활동에 대한 지원예산이 10% 늘어난 반면 장비구축 등 간접적 연구지원 예산은 4.2% 감소했다.

주요 지원사업으로는 기초의과학연구센터(MRC)와 국가핵심연구센터(NCRC)에 각각 71억원, 108억원이 투자되고 연구인프라 부문에서 중성미자 검출설비, 중대형 이온빔 가속기 등이 새로 구축되고 `글로벌 과학기술 협업 연구망(GLORIAD)'에 대한투자도 올해 26억원에서 내년엔 50억원으로 확대된다.

올해 `제1호 최고 과학자'로 황우석 서울대 교수가 선정된 데 이어 내년엔 2명이 추가로 선정될 예정이다. 과기부는 특히 기초과학 연구지원 때 연구자 1인당 3과제, 3억원이내로 제한함으로써 신진 연구자의 연구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지방.여성인력의 연구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연구과제 신청시 가산점을 부여키로 했다. 이 밖에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으로 연구과제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원 클릭과제 흐름 확인시스템', `종이없는 전자 협약시스템' 등이 도입될 예정이다.

특정연구개발 사업은 태동기의 미래원천, 핵심기반, 대형 복합기술 개발과 공동연구 장비 및 기반육성 등에 관한 사업이다.

내년도 시행계획에 따르면 생명공학(BT)와 나노기술(NT) 분야에 각각 1천488억원, 574억원이 각각 투입되며 특히 우주기술(ST) 분야에 2천505억원이 투입돼 특정연구개발 사업 예산의 5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BT분야에서는 바이오 치아재생, 유전자 손상복구, 분자인지 기술 개발 등이 새로 추진되며 이에 89억원이 투입된다.

차세대 성장동력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차세대 바이오 신약.장기개발' 사업예산도 올해 100억원에서 내년엔 155억원으로 크게 늘어난다.

NT분야의 경우 테라급 나노반도체, 나노소재, 나노 메카트로닉스 등 핵심기술개발과 나노종합 팹과 특화 팹 완공 등에 547억원이 투입된다.

ST분야에서는 2007년 위성의 자력발사를 위한 우주발사체 개발과 우주센터 건설에 많은 예산이 투입된다. `한국인 최초의 우주인' 사업, 유럽주도의 새로운 위성항법 시스템인 `갈릴레오 프로젝트' 참여 등에 집중적인 예산이 배정됐다.

이밖에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환경오염 저감, 대체 에너지 개발 등 공공기술 투자에 661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연합>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