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대교협, 대학평가 유명무실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실시하는 대학평가제도가 점수,순위를 공개하지 않는 데다 아예 평가에 응하지 않는 대학들도 많아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대교협은 16일 62개 대학에 대한 대학종합평가 결과와 8개 학문분야별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 대학종합 평가 결과 = 2005년도 종합평가 대상 61곳에 대한 평가결과 총점 500점 가운데 최고 496.7점, 최저 389.8점, 평균 447.6점으로 모든 대학이 평가인정점수 350점을 초과했다.

최우수대학은 경희대, 고려대(서울), 성균관대, 숙명여대, 울산대, 중앙대(서울), 중앙대(안성), 한국외대 등 8개교이며, 우수 대학은 강남대, 건국대(충주), 계명대, 공주대, 대진대, 동국대(서울), 명지대, 상명대(서울), 상명대(천안), 선문대,성신여대, 세종대, 순천향대, 숭실대, 장로회신학대, 한국항공대, 한남대, 한세대,홍익대(서울) 등 19곳이다.

대학원의 경우 경희대, 고려대, 상명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중앙대, 한국외대등 7개교가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 학문별 평가 결과 = 국어국문학, 일본어문학, 중국어문학, 농학, 수의학, 약학, 체육학, 무용학 등 8개 학문 분야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국어국문학 분야에서는 학부 46개 대학 중 한남대 1곳이 최우수 대학 판정을 받았고, 22곳은 우수대학 판정을 받았다.

일본어문학 분야에서는 학부 56개 대학 중 고려대, 한양대(안산) 등 2곳이 최우수 대학으로 판정됐고, 14개 대학이 우수대학으로 판정됐다.

중국어문학 분야에서는 학부 60개 대학 중 숭실대 1곳이 최우수 대학 판정을 받았고, 농학분야에서는 학부 29개 대학 중 서울대 1곳이 최우수 대학 판정을 받았다.

학부 10개 대학을 대상으로 한 수의학 분야 평가에서는 95점이상인 최우수 대학은 없고 건국대, 경상대, 서울대, 충남대, 충북대 등 5곳이 우수대학으로 평가됐다.

약학 분야에서는 학부 20곳 가운데 경희대, 대구가톨릭대, 성균관대, 숙명여대,영남대, 이화여대, 조선대, 중앙대 등 8곳이 최우수 대학 평가를 받았다.

체육학 분야에서는 69개 학부 가운데 경희대(수원), 명지대, 성균관대, 세종대,연세대(서울), 중앙대(안성), 한양대(안산) 등 7곳이 최우수로 평가됐고 무용학 분야에서는 26개 학부 가운데 최우수 대학은 없고 강원대, 경희대(서울), 대구가톨릭대, 성균관대, 한성대, 한양대(안산) 등 6곳이 우수대학으로 평가됐다.

대학원 평가에서 최우수 판정을 받은 대학은 일본어문학부는 고려대(서울)ㆍ동의대ㆍ한양대(안산) 등 3곳, 중국어문학부는 고려대(서울)ㆍ성균관대ㆍ숭실대 등 3곳, 농학분야는 서울대, 수의학분야는 서울대, 약학분야는 서울대ㆍ성균관대ㆍ이화여대 등 3곳, 체육학 분야는 한양대(안산)이며, 무용학분야와 국어국문학부는 최우수 평가를 받은 대학이 없었다.

◇ 말 뿐인 대학평가 = 대교협은 이번 평가에서 대학별 점수와 순위를 공개하지않았다.

단지 최우수대학, 우수대학, 인정대학 등 3개 범주로만 나눠 발표했다.

종합평가에서는 고려대-성균관대 순으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교협은 지난해 기계공학, 생물 생명공학, 신문방송 광고홍보 등 3개 전공에대한 평가 결과를 순위까지 매겨 공개했었다.

이번에 대학별 점수를 공개하지 않은 것은 대학들의 반발과 서열화를 조장할 수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서 서울대는 공식적으로 "고등교육평가원이 생기면 평가를 받겠다"며 대교협의 종합평가 자체를 거부했다.

학문별 평가에서는 당초 평가 대상이었던 사회학 분야와 심리학 분야의 경우 대학들이 공동으로 불참을 선언해 이번 평가에서 아예 제외됐다.

대학들이 평가결과 발표에 대해 부담이 크고 평가시기를 연기해 달라고 요구해평가에 불참했다고 대교협은 설명했다.

특히 국어국문학 분야의 경우 평가를 받은 대학은 46개인데 비해 48개 대학은아예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채 평가를 거부했다.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대학은 일어일문학 분야 3곳, 중어중문학 분야 6곳, 체육학 분야 6곳, 무용학 분야 4곳 등이다.

대교협은 평가를 받지 않은 대학에 대해 회원자격 박탈 등의 조치는 내릴 수 있지만 법적 구속력이 있는 제재수단은 사실상 전무한 실정이다.

대학평가에는 매년 20억원 가까운 예산이 투입된다.

이현청 사무총장은 "대교협이 오래전부터 대학평가를 시행해왔기 때문에 평가에대한 노하우는 상당한 수준이지만 대학들이 소극적"이라며 "교육부와 협의를 거쳐평가를 받지 않은 대학에 대해 연구 수주나 국책 사업 심사때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