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한국R&D투자 세계10대 강국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국제특허출원 6위, SCI게재 논문 수 14위 등… 과기부, '통계로 본 과학한국' 증보판 발간

우리나라는 총 연구개발비, 국내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 등 연구개발 투자 측면에서 세계 10대 강국으로 나타났다.

또 국제 특허출원 6위, SCI(세계과학논문 인용색인) 논문 수 14위 등 연구개발 성과도 세계 상위권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사실은 과학기술부가 19일 발간한 '통계로 본 과학한국의 오늘' 증보판에서 드러났다.

이번 증보판은 초판에 수록된 연구개발 투자.성과 등 과학기술 통계와 무역수지, 저출산 등의 경제사회통계를 최신 자료로 업데이트하고 원자력과 교육 분야 통계를 추가한 것이다.

◇ 연구개발투자 = 우리나라의 2005년 총 연구개발비(정부+공공부문+민간)는 24조1천554억원으로 세계 7∼8위권이며, GDP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2.99%로 미국(2.68%), 독일(2.49%), 프랑스(2.16%)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일본 3.13%에 비해서는 다소 낮았다.

2006년 정부 연구개발 예산은 8조9천96억원으로 전년대비 14.2%가 증가, 전체 예산증가율(5.9%)을 크게 앞질렀다.

특히 기초연구 예산이 1조7천163억원으로 2004∼2006년간 17.8%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2005년 FTE(실제 연구에 참가한 연구원) 기준 연구원 수는 17만9천812명으로 전년대비 15.1% 증가했으나, 경제활동 인구 1천명 당 연구원 수는 7.5명으로 미국(9.1명), 일본(10.2명)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아직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 연구개발 성과와 과학기술 경쟁력 = 특허협력조약(PCT)에 의한 국제 특허출원 건수는 2006년 총 4천747건으로 세계 6위, 2005년 SCI 게재논문 수는 세계 14위(2만3천48편)를 기록했다.

2005년 기술수출은 16억2천500만달러로 전년대비 14.7% 증가했고, 기술무역 수지비는 전년도의 0.34에서 0.36으로 다소 개선됐다.

2006년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IMD)발표에서 우리나라의 기술경쟁력은 6위, 과학 경쟁력은 12위를 차지했다.

◇ 우주개발 및 원자력 관련 통계 = 2006년 우주개발 예산은 3천48억원으로 전년대비 61.0% 증가했고, 지난 7월 발사된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2호를 포함하여 지금까지 총 11기의 위성을 발사했다.

정부가 발사한 위성으로는 우리별위성 1∼3호, 과학기술위성 1호, 다목적실용위성 1∼2호 등 6기, 민간 위성으로는 무궁화위성 1호, 2호, 3호, 5호, 한별위성 등 5기다.

원자력 발전소는 총 20기가 가동 중이며 지난해 전체 발전량에서 원자력이 40.3%로 가장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교육 통계 = 영국 더 타임즈는 지난 10월 세계 대학 평가 결과 서울대(63위), 고려대(150위), 한국과학기술원(KAIST.198위)등 국내 3개 대학을 세계 200대 대학에 포함시켰다.

우리나라의 전체 대학졸업자에서 이공계(공학+자연계)가 38.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사회계열(26.7%), 인문계열(14.4%) 순이었으며 공학계열 취업률은 69.3%, 자연계열은 64.6%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 기자 jnlee@yna.co.kr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