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뉴스

KAIST 출신 토종박사 美UCLA대 교수 임용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KAIST(한국과학기술원) 출신 순수 토종박사가 최근 미국 UCLA대 교수로 임용됐다.

KAIST는 이 학교 생명과학과에서 학.석.박사를 마친 곽유상(郭柚祥.37) 박사가 이달초 미국 UCLA 데이비드 게펜(David Geffen)의대 생리학과 조교수로 임용됐다고 31일 밝혔다.

곽 박사는 정착 연구비로 10억원을 지원받는다.

그의 KAIST 박사학위 논문은 'C형 간염 바이러스와 G형 간염 바이러스 NS3 단백질의 RNA 나선 효소에 관한 연구'이다.

곽 박사는 1999년에 KAIST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후 2001년부터 하버드 의대 미생물학과 뉴 잉글랜드 영장류연구소와 병리학과 혈액연구소에서 각각 박사후 연구원으로 일하면서 '용해성 단계(Lytic phase) 도입에서 RTA 분자 기작에 대한 연구'를 해 바이러스 유전자 발현이 직접 조절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는 이 같은 연구내용 등에 대한 논문 3편을 2006년 세계적인 학술지인 '네이처'지에 잇따라 발표한 것을 비롯, 모두 30여편의 우수논문을 발표, 학문적 성과를 인정받았다.

곽 박사는 "발견된 지 채 1년이 안된 'Orai'라는 새로운 단백질에 대한 연구를 해 약물로의 효용성을 밝힐 것"이라고 앞으로의 당찬 계획을 밝혔다.

2003년 이후 KAIST 출신 순수 국내 박사의 외국 유명대 교수 임용은 곽 박사가 11번째다.


Copyright 연합뉴스 | 이타임즈 신디케이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