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소득을 추월하고 있는 자본소득의 시대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요즘 느끼시고 계시죠.

근로소득보다 자본소득이 생애소득의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직장에서 성실하게 일하고 있는 가장이 갑자기 벼락거지가 되고 있고,

직장에서 노력해서 얻는 근로소득의 의미가 점차 감소하고 있습니다.

자본소득으로만 생활을 하려는 퐈이어(FIRE: 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족이 부러움의 대상이 되고 있네요.

그동안 존중되던 노력하고 근면 성실한 사람이 어리석은 사람이 되어 웃음거리가 되는 시대.

전통적 가치관에 대한 혼란을 한참이나 겪고 이제 조금 정신을 차리고 있습니다.

졸업한 제자들과 대화를 해보면 기존의 직업정신보다 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무척 큽니다.

심지어 퇴사를 하고 재테크에 올인하려는 제자들도 보입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5

자본주의의 속성이죠

돈이 돈 버는 자본주의세상에선 자본이 축적되면 복리 효과로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의 괴리가 기하급수적으로 커져버립니다.
젊은 세대만 그런게 아니고 교수들도 서울에 아파트 가진 사람과 지방에 아파트 가진 사람들 집값도 차이가 더 커져버렸죠.
이런 문제를 겪어본 유럽복지국가들이 높은 세금과 복지를 통한 소득재분배를 하는 이유기도 하고요.
이런 복지국가로 가기전에는 개인적으론 다른 돌파구가 없기 때문에 재테크에 열을 올리는 거죠. 
수업시간에 슬쩍 코인하는 학생도 봤는데 하지말라고 하기도 뭐하더군요.
내가 그 학생 인생을 책임져줄수 있는것도 아니고... 
즐겨찾기
신고
추천4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