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실적 미달 빈도
  • 공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인쇄
  • 즐겨찾기

안녕하세요.
지거국 교수를 준비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1.
예전에 비해 교수에게 요구되는 연구 실적이 많아지고 있는데, 혹시 주변에 연구 실적을 달성하지 못해서 계약이 종료되는 경우가 종종 있는지 궁금합니다.

보통 조교수에서 부교수로는 비교적 어렵지 않지만 정교수로는 쉽진 않은것 같은데요. 혹여나 실적을 충족 못해서 계약 종료된다면 어떡하나 싶네요. (물론 되고 나서 생각할 문제지만)

2.
교수는 도중에 그만두면 기업이나 연구소로 가기 어렵다고 들었는데,  그만둔 분들은 주로 어떤 일을 하나요?

감사합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0

최상위 연구중심만

대학이 조교수에게 많은 연구실적을 요구하려면 연구 인프라를 갖춰야 하겠죠.

그래서 최근 최상위 연구중심 대학에서는 간간히 테뉴어에 탈락하는 사람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도 미국 연구중심 대학 정도는 아니구요.

미국 연구중심 대학은 테뉴어 탈락율을 고려해서 조교수를 보다 많이 뽑습니다. 


연구 인프라 구축과 조교수에게 지원하는 빵빵한 정착연구비 등을 생각하면 결론은 돈이 많아야 테뉴어 조건을 강화할 수 있다는 말이 됩니다.


한국의 대부분의 대학들은 등록금 동결 등에 의해서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기 때문에 테뉴어 심사로 교수를 많이 탈락시킬 여력이 안됩니다.

물론 몇몇 중상위 사립대들이 조교수를 쥐어 짜고 있지만 그래도 대부분은 워라벨을 몇년 쯤 포기하면 테뉴어를 받는 것 같더군요.


국립대는 각 국립대의 연구인프라와 연구정착금에 맞춰서 현실적인 적당한(?) 성과를 요구합니다.

국립대에 임용될 실력이라면 중간에 연구에 손을 놓거나 교육을 내팽게치거나 사고를 치지 않는 이상 계약 종료 걱정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즐겨찾기
신고
추천1
위로가기
전체보기
메뉴는 로그인이 필요한 회원전용 메뉴입니다.